안동훈

#주식 #증권사 #뉴스 #심리

증권사 객장에 아주머니가 나타나면, 주식을 팔아라!

By 연두 2017.01.16


주식시장에는

재미있는 격언들이

몇 개 있습니다.

 

오늘은 그 중

증권사 객장아주머니가나타나면

주식을 팔아라!” 라는 말에 대해

한 번 살펴보려고 합니다.



 

이 말은 무슨 의미일까요?

  

 

1. 옮겨가는 관심

 

평소 주식에 관심이 전혀 없는

A,B, C가 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A

지인이 주식으로 큰 돈을 벌었다는

소식을 접합니다.

 

이에 A

나도 한 번 해볼까?’

라는 생각을 하고

주식시장에 참여합니다.

 

그러던 어느 날 B

A주식으로

큰 돈을 벌었다는

소식을 접합니다.

 

이에 B

나도 한 번 해볼까?’

라는 생각을 하고

주식시장에 참여합니다.

 

이러한 과정이

CDE으로

계속 이어집니다.

 

 

 

 

이 과정은 사실 이렇습니다.

A의 지인이 산 주식

A가 매수해서 주가 상승에 기여하고

 

A가 산 주식

B가 매수해서 주가 상승에 기여하고

 

이를 또 C, D, E, F

주식을 매수하면서

차례로 주가 상승에 기여하는

방식입니다.

 

그런데 F가 

주식을 사는 마지막 사람이 되고,

그 뒤에 누가

주식을 사주지 않으면

어떻게 될까요?

 

살 사람이 없으면

당연히 주가(주식의가격)

하락할 것입니다.

 

 

 

 

2. A, B, C는 누구?

 

사실, A,B, C가 누구인지는 알 수 없습니다.

하지만 F는비교적 유추가 가능합니다.

 

주식에 가장 관심이 없으며,

주식을 두려워하고,

주식에 대한 소식을

가장 늦게 접할 사람일것입니다.

 

그리고 과거이런 사람은

시장 아주머니로대변되었습니다.

 

증권가 객장에 아주머니가나타나면

주식을 살 사람은 이미 다 산 것이니

주식을 팔라는 말이,

그래서 나온 것입니다!


 

 

 

 

3. 구두닦이 소년과 조지프 케네디

 

월스트리트의 유명한 투자자

조지프 케네디는 대공황 직전,

대규모 주식투자를하고 있었습니다.

 

어느 날 구두를 닦으러갔던

조지프 케네디는 구두닦이 소년으로부터

주식을 하나 추천해달라는말을 듣습니다.

 

그리고는돌아가자마자

가지고 있던 주식을 모두 처분해버립니다.

 

덕분에 조지프 케네디는

직후의 대공황을피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흥미로운 일화이자

서글픈 일화가 아닐 수 없습니다.

 

증시 격언이 제대로 들어맞아

조지프 케네디는 손실을피할 수 있었지만

반대로 구두닦이 소년

가지고 있던 재산을

모두 잃어버렸을 테니까요.

 

 

 

 

이상으로

증권사 객장 아주머니가나타나면

주식을 팔아라!”

라는 말의 의미를 살펴보았습니다.

 

다음에는 

이 일화의 시사점에 대해

한 번 살펴보겠습니다!

 

 

사이다경제와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맺고


다양한 혜택을 누리세요! (클릭)


https://cidermics.com/contents/detail/766

저작권자 ©(주)사이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에디터의 다른글

댓글 0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