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초보 주식

#삼성전자 #삼성전자주가 #장기투자 #자사주

삼성전자 임원이 알려주는 주식투자하는 법

By 이래학 2021.03.23




국민 최애 주식...머선일이고?


삼성전자 주가

최근에 영 힘을 쓰지 못하고 있습니다. 


지난 1월 장중 96,000원을 돌파한 후

80,000원대 초반으로 주저앉아

횡보를 지속하고 있습니다.


국민 주식이라고 불릴 만큼

삼성전자는 수많은 개인투자자들의

‘최애’ 주식이기도 합니다. 


이 가운데 삼성전자의 한 임원

매월 자사주를

꾸준히 취득해 눈길을 끄는데요,


과연 이 임원은 얼마 동안,

얼만큼의 삼성전자 주식을 매수했고

수익률은 얼마일까요? 





수익률 50% 넘은

임원의 주식투자


주인공은 안규리 사외이사

임원으로 등기된 시점은

2019년 3월 20일입니다. 


사외이사는

일반 경영진과는 다릅니다.


외부에서 대주주, 경영진들이

독단적으로 경영을 하는지 등을

감시하는 역할을 합니다. 


안 사외이사가

최초로 삼성전자 주식을 매수한 시점은

2019년 5월인데요,


이때 100주를 취득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 2월까지 총 28차례

자사주 취득 공시를 냈습니다. 


보통 한 달에 1번, 100주씩 취득했으며

자주 취득하는 달엔 2~3차례

매수 공시를 내기도 했습니다. 


이 기간 취득한 자사주는

총 2,800주입니다. 


(삼성전자 사외이사의 자사주 매입 현황 ⓒ전자공시시스템)

 


총 투자원금은 1억5,456만 원으로

현재 주가(82,000원) 기준

평가금액은 2억2,904만 원입니다. 


평가차익은 48.2%,

배당금을 포함한

총 수익률은 52.9%입니다. 


2년도 안되어서

50% 넘는 수익률을 기록했으니

괄목할 만한 성과입니다. 




꽃길만 있던 건 아니야


결과적으로 보면 성공한 투자이나

근 2년간의 평가수익률을 보면

마냥 순탄치 않았던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진입 시점은 좋았습니다. 

삼성전자 주가는

2018년부터 조정을 받았습니다. 


2017년 한때 56,000원을 넘었던 주가는

2019년 1월 한때

40,000원을 이탈하기도 했죠. 


2019년 하반기부터

반도체 경기 회복 기대감이 일면서

차츰 주가가 회복되었습니다. 


이 덕에 2020년 1월 안 사외이사의

평가수익률도 30%대에 이르렀습니다. 


그런데 갑작스레

코로나19 위기가 닥치면서

주가가 곤두박질쳤습니다. 


이에 따라

30%에 육박했던 수익률이

-15%까지 내렸습니다. 


주가가 상승하는 구간에서도 

꾸준히 매수한 까닭에 

매입단가가 높아져 순식간에

평가손익이 악화되었습니다. 


(ⓒ네이버 금융)

 


그럼에도 안 사외이사는

자사주를 사는 행위를 멈추지 않았고, 


결국 삼성전자 주가가

90,000원대까지 오르면서 한때

평가수익률이 70%에 이르기도 했습니다. 


삼성전자 주가가

본격적으로 부각 받은 시점은

2020년 11월입니다. 


그 전까진 삼성전자 주가는

60,000원 밑에서 거래되었습니다. 


안 사외이사의 평가수익률도

2020년 10월까지

10% 내외에 불과했습니다.


정작 17개월 동안 투자를 했음에도

수익률이 높지 않았습니다. 


그러다가 삼성전자 주가가

재평가 받기 시작하면서

순식간에 50%의 수익률을 거둔 것입니다. 


(삼성전자 임원의 평가수익률과 주가, 보유수량 ⓒ달란트투자)

 



"수익 92%는

보유 기간 8%에서 난다"


유명한 가치투자자 크리스토퍼 브라운

수익률의 92%는 보유 기간의 8%에서

나온다고 말했습니다. 


어떤 주식이 100일 동안 100% 올랐다면,

92일 동안은 8%밖에 오르지 않다가 

나머지 8일간 92%나 오른다는 얘기입니다. 


매일 조금씩 오르는 주식이 있다면

아무도 그 주식을 팔지 않을 것입니다. 


그런데 주가는 그렇지 않습니다.

단기간에 수십 퍼센트가 오를 수 있지만

줄곧 제자리로 돌아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따라서 얼마나 그 주식을

잘 알고 투자하는지가 중요합니다. 




기업가치에 영향이 없다고 판단하면

대내외 변수로 주가가 흔들릴 때에도

침착하게 보유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삼성전자 임원이 30% 수익이 났다가

15% 손실이 난 주식을 계속 보유하고

더 살 수 있었던 이유입니다. 


주식 투자엔 여러 가지 방법이 있지만

믿고 장기 투자할만한 기업이 있다면,


삼성전자 임원처럼

주가와 상관없이

매월 일정량의 주식을 사는 것

좋은 방법일 듯싶습니다. 

 

by 사이다경제 이래학 리더


https://cidermics.com/contents/detail/2552

저작권자 ©(주)사이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에디터의 다른글

댓글 0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