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가북스

#블로그 #블로그마케팅 #블로그글쓰기 #한혜진 #미세스찐 #경이로움

내 인생을 구원해 준 단 하나의 도구

By 사이다경제 2022.02.03



내 인생을 흔들어 놓은 사건


“내가 낳은 아기는 참 예쁘면서도 보고 있으면 어디에선가 울분이 차올랐다.”

누구에게나 숨 막히는 인생의 고비가 있다. 나는 자존감을 기르기 어려운 가정환경에서 자랐다. 자존감이 낮고 감정이 굳어 있다고 사는 게 어려운 것만은 아니다. 그런대로 세상에 적응하면서 살았다. 

그런데 어느 순간, 해결되지 않은 인생의 질문들이 쏟아져 나왔다. 내가 부모가 된 후였다. 

배 속에 열 달이나 아이를 품고 있다가 드디어 아기를 만났다. 무척 예뻤다. 하지만 아기를 보면서 나도 모르게 울컥하기도 하고 감정이 널을 뛰는 날이 반복되었다. 

아기가 참 예쁘면서도 아기를 보면 어디에선가 울분이 차올랐다. 그때 처음으로 그간 내가 억눌러왔던 진짜 나의 감정을 마주할 수 있었다. 

내가 모르던 나의 모습에, 나는 ‘과연 내가 제대로 육아를 할 수 있을까’란 생각만 들고 자신이 없어졌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나는 당시 10년 넘게 일하던 방송작가를 그만두게 되었다. 출산 후 작가로 복귀하고 싶었지만, 여건을 맞추기가 어려웠다. 나만 돈 못 버는 가엾은 사람처럼 느껴졌다. 

세상은 다채로운데 나만 흑백인 기분이었다. 결국 내게 찾아온 건 우울증과 갑상선 기능항진증이었다. 나는 몸과 마음이 고장 난 사람이 되어버렸다. 

대체 어쩌다 이렇게 되었을까. 어디에 호소해야 이 답답함을 풀 수 있을까. 인생은 점점 나락으로 떨어지는 듯했다.





나를 구원해 준 블로그 글쓰기


그러다 희한하게 번뜩 블로그가 떠올랐다. 네이버는 회원 가입만 하면 블로그가 자동 생성된다. 나만 아는 그 공간이 나에게는 비밀스러운 일기장 같았다. 

나는 글을 쓰면서 눈물을 쏟았다. 곁에서 누군가 귀를 기울여 내 말을 들어주는 것 같았다. 소리를 지르든 요점 없이 주저리주저리 떠들든 가만히 들어주었다. 

이야기를 쏟아내는 자체는 위로이자, 치유였다. 엉망진창이었던 내 마음을 대청소한 기분이었다. 이 후련함에 매료되어 나는 마음이 불편할 때마다 블로그에 글을 썼다. 

또 아이를 키우면서 궁금하거나 어려운 점이 생기면 블로그에 글을 쓰며 공부했다. 

이렇게 7년이 흘렀고, 나는 몸과 마음이 아팠던 어두운 과거와는 완전히 바뀐 인생을 살고 있다. 블로그를 통해 직업을 가질 수 있었고 커리어를 쌓았다.





블로그로 인생을 180도 바꾼 방법


블로그를 통해 커리어를 획득하려면 블로그에 글을 쓰는 것에서 한 발짝 더 나아가야 한다. 쓸거리, 즉 글감을 찾아야 했다. 나는 주로 다음 4가지 글감을 썼다. 


1. 행한 것

2. 생각한 것

3. 보고 들은 것

4. 궁금한 것


글감을 정하면 자료 조사를 했다. 내 지식이 빈약하거나 부정확한 정보일 수 있기 때문이다. 글이 안 써질 때는 내 머릿속에 정보가 얼마나 들어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 사람은 자신이 알고 있는 만큼만 쓸 수 있다. 


이렇게 글감을 공부하고 나만의 시각으로 글쓰기를 반복하니 전문적인 글쓰기가 가능해졌다. 경험, 조사, 공부를 통한 입체적인 지식을 쌓아나가니 나만의 콘텐츠가 되었다. 

이런 과정이 1, 2년이 지나자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었다. 새로운 단계에서 또 다른 나만의 콘텐츠를 만들 수 있었고, 나는 더 전문성을 갖게 되었다. 나의 자기 성장 과정을 도식화하면 아래와 같다.


(ⓒ나는 매일 블로그로 출근한다)

 


이런 거대한 자기 성장 메커니즘은 어떤 분야에도 통한다. 특히 블로그를 통해 커리어를 만들거나 파이프라인을 만들고 싶은 사람은 이 도식을 기억하기 바란다. 

블로그는 커리어의 발판이 될 수 있다. 글을 쓰면 콘텐츠가 되고 콘텐츠가 쌓이면 커리어가 되기 때문이다. 블로그 글쓰기를 통해 커리어를 만들어보길 권한다.


천만 조회수 작가 미세스찐의

블로그 인생 역전 방법 대공개



https://cidermics.com/contents/detail/2728

저작권자 ©(주)사이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에디터의 다른글

댓글 1


  • 이명민 2022-02-04 08:15

    블로그 글 쓰기를 통해서 인생이 벼화해따~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