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연계 - 테이버

#회계사 #재무제표 #주식투자

[CFO-Letter #14] '회계사'의 주식투자 노하우 공개

By 김규현 2020.11.05

[CFO Letter] 다양한 규모의 Start-up 업무 경험을 통해 축적된 유용한 정보들을 저만의 방식으로 공유하려 합니다. 

CEO를 포함한 기업의 다양한 의사결정권자들에게 직접 편지를 보내는 마음으로 시작합니다.

회계, 세무 및 재무관리 등 전문 영역의 지식과 경험을 정리하는 시간이 될 것이고, 이런 정보들이 다른 사람들에게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CFO Letter 구독하기✔




안녕하세요.

2주 만에 찾아온 김규현 회계사입니다.


오늘은 한 회사를 대상으로 

주식투자 이야기를 해보려 합니다.


왜 이 회사를 이야기하나?

혼자만 알고 있는 호재가 있나?

주식이 오르는 거냐?


그런 건 아닙니다.

어쩌다 보니 제가 SBS CNBC에서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에 출연했는데, 


그 방송에서 다뤘던 회사라 

사업보고서를 좀 열심히 봤을 뿐입니다.


사업보고서 살펴본 시간이 아까워서 

레터에서 다시 한번 다뤄볼 뿐,

투자를 권유하는 글이 아님을 밝힙니다.


(제가 투자하라고 한들

투자를 하겠냐만...)


바쁜 이들을 위한 목차

1. 회계사는 주식을 잘 하는가?

2. 콜마비앤에이치

3. 회계사의 주식투자 A to E





1.

회계사는 주식을 잘하는가?


기업분석을 시작하기에 앞서

근본적인 질문부터 해결해보죠.


회계사는 재무제표를 볼 줄 아니까

주식투자도 좀 다르겠지 하실 겁니다. 


기업의 재무제표를 잘 읽을 줄 알고

다양한 산업에서 

별별 업무를 경험하는 회계사들은,


기업에 대한 이해가 밝아 

주식투자를 잘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전문가로 볼 수도 있습니다.


그런데 못합니다. 

왜 못하는지 곰곰이 생각해봤습니다.


역시 재무제표와 주식투자는

관련이 없는 걸까요?

역시 나와 친구들은 바보일까요?

역시 주식은 그냥 원래 안 되는 걸까요?


현재까지 제가 내린

결론은 두 가지입니다.




① 남들보다 잘할 수 있는

특정 능력을 보유했으나

그 능력을 전혀 활용하지 않습니다.


(회계사들도 그냥 남들이

귓속말로 좋다는거 오오~거리면서

아무 생각 없이 삽니다.)


남들보다 잘할 수 있는

재무제표에 특화된 해석 능력은 

주식투자 성패에 일부 영향은 미치지만

결정적 요소는 아닙니다.


실제로 재무 상황이 좋았던

저가 항공사를 실컷 구매했더니

코로나19가 왔습니다. 


이 한 문장으로

제 주식투자 실력에 대한 답을 대신합니다.

(눈가가 촉촉해지네요...)


주식을 잘하는 회계사

당연히 있습니다.


그런데 그분들은 회계사여서 잘한다기 보다

그냥 원래 잘했을 사람들이라는 게 

제 개인적인 판단입니다.

(저도 좀 잘 하고 싶습니다...)


"그럼 잘하지도 못한다며

뭔 노하우 공개냐"라고

질문하는 분이 계시겠죠?


제목 그대로입니다.

주식투자 '성공' 노하우라고 

이야기 한 적 없습니다.


그냥 주식투자 (나의) 노하우입니다.

(성공할지 실패할지는...)


제가 생각하는 좋은 기업을 고르는 방식, 

그리고 올바른 투자의 방향에 대한

개인 의견을 공유하는 정도로

생각하시면 될 듯합니다.




2. 콜마비앤에이치


오늘 이야기할 기업은 

콜마비앤에이치입니다.


앞서 제가 출연했다고 언급한 프로그램

제작진들이 추천한 회사이고

저는 이번에 처음 알게 된 회사로,


회계사 입장에서

재무제표를 보며 느낀 점은

간단히(?) 10가지입니다.


(ⓒ콜마비앤에이치)



① 뭐 하는 회사?


뭐 하는 회사인지는 공시된

사업보고서(연, 분기, 반기 무관)에서

'사업의 내용'을 보면 됩니다.


주로 건강기능식품

제조/판매하는 회사로 보입니다.


'콜마'하면 화장품을

떠올리는 분들이 많을 텐데요,

그 회사는 '한국콜마'입니다.


콜마비앤에이치와 관련은 있지만

별도의 회사입니다.



② 건강기능식품 산업 현황은?


건기식 산업(건강기능식품)

어떤지 궁금합니다.


회사 사업보고서 상에도 그렇고

구글링을 해봐도 비슷하고

성장하고 있는 산업으로 보이네요.


물론 핫한 전기차, 전지, 바이오 등 

사람들을 열광시킬 정도의 폭발력은 없지만

인구구조의 변화, 건기식에 대한 인식,

코로나19에 따른 면역력 관심 증가 등.


전 세계 경제가 저성장의 늪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와중에 

10%가 넘는 성장률이 지속되는 중입니다.



③ 매출 추세는? 돈은 잘 버나?


올해 7기인 회사인데

초반에는 크게 눈에 띄지 않았으나

최근 성장세는 좋네요.


2020년 상반기

매출액은 3,000억 원 정도,

(작년 상반기 2,200억 원 정도)


상반기 영업이익은 600억 원 정도,

(작년 상반기 365억 원 정도)


20%의 영업이익률도 좋고

확실히 실적이 좋아지고 있는데요,

비용도 적은 편입니다.


돈 잘 버는 건 알겠는데

이 회사 판매관리비 비중이

매출액의 4% 수준도 안되네요.


아마 제조만 하고

마케팅 등 외부 판매는 다른 회사가

도맡아 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현금흐름도 좋습니다.

영업활동에서 벌어들인 돈으로

투자 활동을 꾸준히 진행 중이고,


재무활동 통해

배당도 지급하네요.



④ 왜 잘 벌어? 


돈을 잘 버는 이유는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습니다. 


코로나19로 면역력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이 회사에서 제조하는 주력 제품이

바로 면역력에 관련된 제품입니다. 


또한 고객에게 직접 판매는 안 하고 

다른 회사에 B2B 판매를 하는데

그 거래처 중 한 회사가 화제인 듯합니다.


사업보고서와 기사를 좀 찾아보니

'애터미'라는 회사가 콜마비앤에이치

총 매출의 약 70%나 차지합니다.

(애터미? 다단계회사 아닌가?)


(ⓒ애터미)



⑤ 애터미, 너는 뭐 하는 회사? 


국내 자본으로 설립한

다단계 회사 정도로만 알고 있었는데

한번 재무제표를 Dart(전자공시시스템)에서

찾아보았습니다. 


딴 건 모르겠고

2019년 손익계산서를 봅니다.


'뭐?'

눈을 비비고 다시 봅니다.


상품매출 1조2,800억 원?!

영업이익 1,140억 원?!


'이 회사 주인이 누구지...

?????

가족으로 판단되는 4명이

사이좋게 25%씩 100% 전부???'


몇몇 기사를 살펴보니

'다단계 산업에서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국내 토종 기업' 정도로 보이는데요,

아무튼 놀랍습니다.



⑥ 지금까지 요약하면


콜마비앤에이치는

건강기능식품을 주로 제조판매하는

B2B 전문 회사이고,


최근 코로나19에 따른

'면역력 증진 식품에 대한 인기'


주 매출처인

'애터미의 급격한 성장'으로

회사도 성장했구나 정도로 요약되네요.


그럼 지금 잘되는 건 알겠고

앞으로의 목표나 계획은 뭘까요?

(너네도 다 계획이 있지?)



⑦ 한국은 접수했고,

이제 중국 갈라고...


최근 유형자산이 많이 늘었고

차입금도 많이 늘어서 좀 봤더니

중국에 공장을 짓고 있습니다.


올 연말쯤에 완공된다고 하는데

(물론 회사 주장)

중국은 그냥 갈리가 없겠죠.


애터미도 비슷한 시기에

중국 진출을 천명하는데요,


국내에서 10년밖에 안 된

다단계 회사가,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글로벌 다단계 회사 암웨이

2019년 국내 매출기준으로 역전했습니다.


아렇게 쌓은 성장 노하우 등을

중국에서 써먹으려나 봅니다.


그러다 보니 애터미 제품의

제조를 맡은 콜마비앤에이치도

중국에 생산공장을 세우는 거였군요.




⑧ 오오...여기까지는 좋은데


①~⑦은 그냥 정말

제가 사업보고서를 보면서 가진

생각의 흐름 그대로입니다.


여기까지 내용들은 뭐

소소한 오류가 있을지언정 

대부분 사실에 가까울 것입니다.


자, 그럼 이 회사 좋네.

사자?...가 아니죠!

주식투자는 여기서부터 시작입니다.


핵심 포인트 두 가지가 남았습니다.

이 두 가지를 몰라서

제가 투자를 못합니다.



⑨ 그래서 앞으로도 잘 된대? 


좋습니다.

지금까지는 좋다는 거 알겠는데

과연 미래도 좋을까요?


한국보다 훨씬 큰 중국 시장

애터미와 콜마비앤에이치가

얼마나 차지할 수 있을까요?


'아무리 한국에서 잘했다고 해도

중국은 다르자나?


아니야, 그래도

글로벌 다단계 회사 암웨이를 보면

중국 암웨이 매출 비중이 엄청 크던데,


혹시라도 애터미가 

중국 가서 잘 되면?'

판단은 여러분의 몫입니다. 



⑩ 미래는 모르겠고, 그래서 지금 얼마? 


"다 좋아. 알겠어.

그래서 지금은 얼마죠?"


가격 적정성을 판단하는 건

굉장히 중요합니다.


현재 시가총액이

1.5조 원 정도 됩니다.


비싼 건가?

상장 이후 이력을 살펴봅니다.


아뿔사. 늦은 건가.

2014년 상장 후 기록한

높은 수준의 시가총액입니다.

(단, 최고 높을 때보다는

약 20~25% 하락)


이제부터 회계사고 뭐고

의미 없습니다.


이 기업의 지금 가격이

싼지, 비싼지 그걸 잘 판단하는 게

주식 잘하는 사람들의 능력이겠죠.





3. 회계사의 주식투자 A to E

(a.k.a 주식에 대한 지극히 사적인 견해)


앞서 말한 것처럼

저는 주식투자를 잘하지도 못하고

또 많이 하지도 않습니다.


사실 위 내용의 핵심 of 핵심은

⑨ 미래 성장성 ⑩ 현재 가격 적정성인데

이 둘을 잘 모르겠습니다.


다만, 제가 생각하는 주식투자에 대한

의견을 정리해보면 이렇습니다.


(참고로 전문 투자자,

기관이 아니라 저 같이

주식이 본업이 아닌 대부분의

일반인 투자에 관한 내용입니다.)



A.

모두가 ⑨ 성장성은 관심 있지만

⑩ 가격 적정성에는 별 관심이 없는데요,


좋은 회사는 많지만

지금 싼 회사를 잘 찾아두는 게

더 성공하는 방법이라 믿고

공부하는 게 좋다고 봅니다.


물론 그게 쉽지는 않겠죠.

그래서 끊임없이 공부하고

구경하고 그러는 거고요.



B.

주식투자의 최종,

이익실현에 대한 생각.


부동산이든 주식이든 

그걸로 성공한 몇몇 분들을 보면

공통점이 있습니다.


부동산으로 돈 벌면

그 돈으로 또 부동산 사고

주식으로 돈 벌면

그 돈으로 또 주식 삽니다.


'아싸, 주식으로 돈 벌었으니

다 털고 나 떠날래.'

이런 사람이 별로 없었습니다.

즉, 평생 해야 할 작업이라 봅니다.


어차피 평생 해야 할 작업이라면

그리 대단한 재테크라고

여기지 않는 편이 현명하지 않을까 합니다. 


빠르게 일확천금을 노리다가

많이 벌 수도 있겠지만

동일한 방식으로

언젠가는 잃을 수 있을 거라 봅니다.


그리고 온종일 그거만 보고 있겠죠.

(직접 해봐서 알고 있음.)


그냥 좋은 기업 잘 사두면

나중에 은퇴하는 시점이든

알 수 없는 미래 특정 시점이든, 


보유한 주식들의 가치가

증가해있길 바랄 뿐입니다.


그래서 저는 개인적으로

사고팔기도 잘 안하고

그냥 일 년에 몇 번 거래할 뿐입니다.




C.

그래서 평소에 이런저런 회사들을

어장관리합니다.


일상에서 눈에 띄는 기업들을

재미 삼아 찾아보기도 하고

따로 기록해두었다가,


기회가 될 때 저축하듯

조금씩 조금씩 사고 있습니다.



D.

투자 금액은?

저축할 수준의 돈 +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의 레버리지(대출)

정도로만 투자합니다.


물론 순간의 유혹에 넘어가서

한 기업에 '몰빵', '영끌'하는 거...

저도 당연히 해봤습니다.


그런데 제 일상이 흔들리고

돈을 버는 순간이 있지만

돈을 잃는 순간도 있더군요.


그래서 이제는 잘 안 합니다.

'그냥 매달 요 정도만 사자.'

그걸 사회생활 하는 동안

계속해서 할 요량입니다.



E.

개인의 주식투자와,

기업의 주식투자는

당연히 조금 다르겠죠.


기업의 주식투자는 위의 관점보다는,

(물론 위의 관점으로 투자하는 기업도 존재)


기업 간 시너지, 신규 산업 진출,

미래 기술 투자 등을

더 큰 목적으로 두는 것이 좋습니다.


네이버와 CJ의 

주식교환 같은 것들이 해당하죠.


(참조-네이버, CJ그룹과 파트너십 체결 외 기업&산업 이슈)




적고 보니 사견이라기보다

당연한 이야기를 늘어 놓았네요.


위 내용들은 당연히 제가 생각해낸

대단한 방법들이 아닙니다.


유명한 투자자, 위대한 투자자들의

책이나 영상 등을 보고 배우면서

공감한 내용들만 정리한 것들입니다.


모두의 생각이 다르겠지만

'김규현 회계사는 저렇게 생각하는구나'

정도로만 봐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https://cidermics.com/contents/detail/2355

저작권자 ©(주)사이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에디터의 다른글

댓글 2


  • 콜라경제 2020-11-05 11:03

    유익하고 재미있는글 감사합니다 !!


  • 지나가는사람 2020-11-05 18:33

    그냥 남들이 귓속말로 좋다는거 오오~거리면서 아무 생각 없이 삽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 김규현 에디터님 글 재밌게 잘 읽고 갑니다!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