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의 '액면분할'은 어떤 의미일까?

2018-01-31 13:41
주식 이야기
written by 행복토끼



[주식용사]는 '주식 용어 사이다'의 줄임말로

어려워 보이는 주식 용어들을

사이다처럼 시원하게 설명하는 시리즈입니다.



삼성전자 50대 1 액면분할 발표


대한민국 대표 기업이자

코스피 시가총액 1위, 삼성전자

50 대 1 액면분할을 실시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액면가가 5천 원에서 1백 원으로 낮아지면서

1월 31일 기준 한 주에 262만 원이었던

삼성전자의 주식이 향후 5만 원대에서 

거래가 가능하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주식 수도 보통주의 기준으로

분할 전 1억2,838만 주에서

64억1,932만 주로 늘어날 전망입니다.



(삼성전자)


'황제주'라고 불리기도 하는 삼성전자는

너무 높은 가격으로 인해

일반 개인투자자들이 투자를 하고 싶어도 

쉽게 사지 못하는 경우가 있었는데요,


이번 액면분할로 인해 가격 문턱을 낮춘다면

보다 많은 사람들이 삼성전자의 주식을

거래할 수 있게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습니다.


액면분할 소식 이후 삼성전자 주식은

거래량이 증가하는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며,


실제로 1월 31일 오전 액면분할 발표 직후

삼성전자의 주가는 5% 가량 상승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네이버금융)


그런데 이런 액면분할은 왜 하는 것일까요?

또한 여기서 언급되는 '액면가'

어떤 개념일까요?


주식시장에서 매일 움직이는 주가, 

'시장가'에 대해서는 잘 알고 계시겠지만

이런 '액면가'에 대해서는

좀처럼 익숙하지 않은 분들이 많을 텐데요,


오늘은 이런 액면가와

액면분할에 대해서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액면가'는 주권 표면에 적혀있는 가격으로

최초 주권 발행 가격의 기준이 됩니다. 


100원, 500원, 1,000원, 5,000원 등으로  

다양하게 결정될 수 있는데 

일반적인 액면가는

1주당 5,000원 정도입니다. 


"… …."


여전히 시장가와 액면가의 차이가

잘 이해되지 않는다고요?

좀 더 쉬운 예를 들어보겠습니다.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한국은행이

사상 최초로 2,000원짜리 기념지폐

발행했다는 소식을 전해드렸는데요,

(참조-새로운 지폐 '2,000원권' 등장!)



(일찌감치 매진된 2,000원권 ⓒ한국조폐공사)


올림픽 개막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2,000원권의 가치가 폭등하고 있습니다. 


현재 온라인 중고사이트에서 2,000원권은

20,000원 정도에 거래된다고 합니다.(16일 기준)

가치가 10배 정도 뛴 것이죠.


이때 시장에서 거래되는 가격

20,000원이 시장가가 되고

지폐에 적혀있는 가격인 2,000원이

액면가인 것입니다. 



(ⓒ중고나라)


이런 사례는 또 있습니다. 

1960년대에는 우리나라에선

500원짜리 지폐가 발행되었습니다.


이제 이 지폐의 액면가가

500원이라는 것은 다들 아실 텐데요, 

그렇다면 500원짜리 지폐의

시장가는 얼마일까요? 


수요에 따라서 달라지게 됩니다.

만약 사려는 사람이 없다면

100원, 아니 0원이 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2,000원권과 마찬가지로

많은 사람이 원한다면 그 시장가가 

3,000원, 4,000원로 뛸 수 있는 것이죠.



(500원짜리 지폐 ⓒ한국은행) 


일반적으로 주식시장에서는 주가(시장가)

액면가보다 높은 것이 정상입니다. 


그래서 코스피 시장에서는 기업의 주가가 

액면가의 20% 미만으로 30일 지속되면

비정상적인 종목으로 판단하고

관리종목에 편입시킵니다.


*관리종목

: 관리종목으로 지정되면 일정 기간

매매거래가 정지될 수 있으며, 주식의

신용거래가 금지되고 대용유가증권으로

사용할 수도 없습니다.


만약 관리종목 편입 이후에도 주가가

90일간 액면가의 20% 이상으로

회복되지 않으면 해당 기업의 주식은

결국 상장폐지 절차를 밟게 되죠.



'액면분할'은 무엇이고,

왜 하는 걸까요? 


그런데 이런 액면가는

필요에 따라 분할될 수 있습니다.

이를 액면분할이라고 하는데요,

보통 주식 거래 활성화를 위해 이뤄집니다.


주식 1주의 가격이 너무 높으면

거래량이 적고 신주 발행에도

어려움이 있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어떤 기업이 주식을

1주당 액면가 500원으로 발행했고 

총 주식 수는 1,000주,

시장가는 50.000이라고 합시다. 


그런데 1,000주라는 주식 수가

거래가 활발하게 이뤄지기에 너무 적을 때,


회사는 거래 활성화를 위해

액면가 500원을 100원으로 분할하는

결정을 내리는 것입니다.


그러면 유통주식 수는 1,000주에서

5,000주로 늘게 되고 주식이 분할된 만큼

시장에서 거래되는 주식 가격도

50,000에서 10,000원으로 하향 조정됩니다.



액면분할의 결과는 어떨까요? 


액면분할이 이뤄진다고 해서 그 자체로

시가총액('주식 수 X 현재 주가')

즉, 기업가치가 변하지는 않습니다.


주식 수가 늘어난 만큼

주가도 낮아졌기 때문이죠.


(참조-'시가총액'이란 무엇일까?)


하지만 액면분할은 이후에 투자자들이

이를 어떻게 받아들이는지에 따라서

향후 주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데요,


그 영향은 긍정적일 수도 있고

부정적일 수도 있습니다.




긍정적인 효과를 먼저 살펴보면

액면분할 후에 주식 가격이

전보다 낮아지기 때문에  

거래가 활발히 일어나

거래량이 늘어날 수 있습니다.


이 점이 해당 주식에 긍정적으로 작용

주가가 오를 수도 있죠.


그래서 미국에서는

주가가 일정 수준 이상 오르면

액면분할을 해서 유동성을 늘리는 것이

일반적으로 이뤄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참조- 주식시장의 이벤트 '액면분할)


하지만 반대로 시장 가격이 낮아지면서  

회사 이미지에 부정적인 영향

미칠 위험도 있습니다.




또, 거래량이 많아지면서  

주가 변동 폭이 커질 수도 있고,


저가로 주식을 매수할 수 있기 때문에

소액주주가 늘어나면서

회사의 의사결정에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죠.


실제로 작년 한해

액면분할을 실시한 기업 중

60%는 분할 공시 후

주가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결국 액면분할이라는 이슈는

액면분할을 하는 그 기업이

전후로 어떤 분위기를 보여줬느냐

함께 살피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스크랩

www.cidermics.com/contents/detail/1389

 

에디터 : 행복토끼

인생은 끊임없는 선택의 연속입니다. 언제나 행복하세요^^

rebootblue@naver.com

에디터 : 행복토끼

인생은 끊임없는 선택의 연속입니다. 언제나 행복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