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리콘밸리 VS 트럼프?!

2017-02-02 17:10
경제 이야기
written by 오혜미



 

(이미지 : 연합뉴스)

 

취임한 지 불과 2주밖에 되지 않은

트럼프 대통령의 과격한 행보에

전 세계가 흔들리고 있습니다.

 

TPP 탈퇴라는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인

지난 1 27(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난민과 테러위험국 국민의

미국 입국을 일제히 금지시키는

행정명령에 서명했습니다.

 

유예기간도 없이 기습적으로 발동된 조치에

미국 주요 공항에서는 단지 국적만으로

잠재적 테러범으로 찍힌 많은 사람들이

 

수갑을 차고 억류되거나

본국으로 송환되는 등

큰 혼란이 빚어졌습니다.  

 

또한 행정명령이 지닌 인권침해적 성격에

전 세계 곳곳에서 반대 시위가 벌어지고

비판 여론이 커지고 있는데요,

 


 

(이미지 : vicenews)

 

그 중에서도 특히 미국의 실리콘밸리,

IT 산업계크게 반발하고 있어요.

 

오늘은 미국 경제의 큰 축을 담당하는

IT 공룡들이 왜 이렇게 한 목소리로

()이민 행정명령을 비판하는 지에

주목해보겠습니다

 

 

() 이민 행정명령?

 

'반이민 정책'으로도 불리고 있는

행정명령 13767호의 정식명칭은

 

"국경 안보 및 출입국개선안"

(Border Security and Immigration

Enforcement Improvements)인데요,

 

그 내용이 지극히 배타적입니다.

 

우선 테러위험 국가로 지정된 7개 나라

(이란, 이라크, 시리아, 예멘, 리비아,

수단, 소말리아로)의 국민은 미국 입국과

비자 발급이 최소 90일간 일제히 중단되며,

 

해당 국가 출신의 미국 영주권자도

미국 입국이 일시적으로 금지됩니다.

 

영주권자는 2차 조사를 한 뒤

입국이 허용되긴 하지만,

 

합법적으로 영주권을 취득했음에도

미국행 비행기 탑승이 거부되고

미국 도착 즉시 수갑을 차고 공항에

억류 되는 등의 피해를 고스란히

감수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이미지 : 연합뉴스)

 

또한 시리아, 북한 등

모든 난민을 대상으로 한 입국 프로그램이

4개월(120)동안 중단되며,

난민 심사도 강화됩니다.

 

내전의 고통으로부터

도망친 난민을 수용하기 위해

전 세계가 노력하는 가운데,

 

넓은 영토와 기회를 가진 미국은,

이미 포화상태에 달한 유럽에 수용되지 못한

난민들의 다음 희망이었지만,

이번 정책으로 그 문이 닫힌 것이죠.

 


 

(이미지 :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더 큰 문제는 이런 과격한 조치가

혼란을 예방하기 위한 사전 준비도 없이

갑자기 실행되었다는 것인데요,

 

미국의 행정명령(excutive ofder)

의회 동의 없이 대통령의 서명만으로

즉시 효력이 발동됩니다.

 

앞으로도 이런 식의 일방적인 조치가

또 있을 수도 있다는 것이죠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발언만 봐도

그 가능성은 충분합니다.

 

왜 사전예고가 없었냐는 비난에는

"반이민 행정명령을 미리 예고했다면

나쁜 이들이 벌써 입국했을 것"이라 밝혔고

 

갑작스런 행정명령이 초래한 혼란은

"안보를 위해 치러야 할 작은 대가"라고

말한 것이죠.

 

 

실리콘밸리의 반발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이

발표되고 가장 즉각적인 반발을 보인 곳은

다름 아닌 실리콘밸리의 IT기업들입니다.

 

IT엔지니어 중 다수가 이 정책에

영향을 받기 때문에 기업은 물론

미국 경제도 타격을 입는다는 주장인데요,

 

IT공룡 기업 수장들이 앞다투어 밝힌

반대 의견들은 다음과 같습니다.

 


 

(이미지 : 월스트리트저널)

 

 

Google

 

인도 출신 구글 최고 경영자 순다르 피차이

(Sundar Pichai)는 반이민 행정명령이

공표된 후 직원들에게 보내는 사내메모에서

 

"행정명령에 대해 화가 난다"

(Google was upset about the impact of this order)

 

"특히 이 조치로 인해 180여 명에 달하는

구글 직원들과 그 가족들이 겪을 일을

생각하면 고통스럽다"고 말했습니다.

 

구글 창업자 세르게이 브린 역시

샌프란시스코 공항에서 반이민 행정명령에

반대하는 집회에 참여해 반대 의사에

동참하는 모습을 보였죠.

 


Facebook

 

부인이 중국계 이민자인

페이스북 CEO 마크 저커버그는

 

자신의 계정에

본인의 선조들도 독일, 오스트리아,

폴란드에서 건너 왔다는 것을 밝히며

 

미국은 '이민자의 나라'이고

그 점을 자랑스러워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미지 : 마크저커버그 페이스북)


또한

"이 나라의 안전을 지켜야 하는 것은 당연하지만,

실제로 위협을 가하는 사람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

 

도움이 필요한 난민들에게

문을 열어놔야 한다고 주장함으로써

트럼프의 행정명령을 정면으로 비판했죠.

 

 

Twitter



 

(이미지 : 트위터 공식 계정)

 

트위터는 공식 계정에

"트위터는 모든 종교의 이민자들에 의해 세워졌고,

그들을 지지하며 항상 그들과 함께 하겠다"

메시지를 올렸고,

 

 

Intel

 

반도체 기업 인텔 역시 대변인을 통해

"인텔은 이민자가 공동으로 설립한 회사

우리는 잠재적으로 영향받을 직원 모두를 지원할 것"

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미지 : 문화저널21 기사)

 


Apple

 

애플은 비판을 넘어 소송을 준비 중입니다.

 

애플의 팀 쿡 최고경영자(CEO)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인터뷰에서

 

"수백 명의 애플 직원이

이 행정명령의 영향을 받았다"면서

행정명령을 무효화시킬 수 있는

소송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더불어 "미국은 세계 어느 나라보다도

이민 사회라는 배경, 그리고 모든 문화의

사람을 환대하는 능력 때문에 강해졌다"

 

다시 한 번 이번 행정명령에 반대하는

의사를 내비쳤습니다.

 

 

Amazon

 

소송에 참여하는 회사는 또 있습니다.

 

미국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 아마존과

마이크로소프트 사는 워싱턴 주 검찰이

연방법원에 제기할 소송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워싱턴 주 검찰은 "반이민 행정명령이

'모든 사람에 대한 동등한 보호'를 명시한

연방 헌법을 위반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행정명령 무효화를 위한 소송을 준비 중인데요,

 

아마존과 MS사가 이들을

적극 돕겠다고 나섰습니다.

 

이들은 이 정책으로 인한

피해 연구를 시작했다고 하네요.

 

 

Microsoft (MS)

 

마이크로소프트 최고경영자(CEO)

사티아 나델라는 공식 성명을 통해

"행정명령은 잘못되었고, 근본적으로

후퇴한 것"이라고 비난하면서

 


 

(이미지 : 사티아 나델라위키피디아)


자신 역시 인도 출신 이민자이자

MS의 수장으로서,

이번 조치에 결코 동조하지 않고 직원들을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Airbnb, Netflix

 

이외에도 넷플릭스와 에어비앤비 등의

다른 벤처 기업들도 이번 사태에

유감을 표명하면서 피해를 입은 직원들을

적극 돕겠다고 밝히고 있어요.

 

반발은 비단 IT업계만이 아닌데요,

 

그동안 동성애 결혼을 지지하는 등

소수자의 입장을 옹호하는 데 앞장서온

하워드 슐츠 스타벅스 최고경영자(CEO)

반이민 행정명령으로 인해서

 

"미국이 오랫동안 보존한 시민의식과

인권이 공격을 받고 있고,

지금까지 겪어보지 못한 시대를

살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반이민 행정명령'에 반발해

앞으로 5년간 전 세계에서

난민 1만 명을 채용할 것을 공표했습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도 트위터를 통해

단호한 반대 의사를 표시했습니다.

 

 

실리콘밸리는 왜?

 

트럼프의 반이민 행정명령은

유럽을 비롯한 세계 정상들과 교황청, UN

비정부기구로부터 일제히 비판받고 있는데요,

 

이런 정부와 세계연합이 아닌

산업계에서는 미국 국내 IT기업들에서만

유독 비판의 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왜일까요?

 

왜 실리콘밸리의 IT기업들이 이렇게

특히 반대가 심할까요?

 


 

(이미지 : 연합뉴스)

 

답은 그들이

반복적으로 사용하는 표현 속에 있습니다.

 

위에서 다룬 많은 기업들이 스스로

이민자에 의해 설립된기업이라고 밝히고 있어요.

 

그들의 정체성은 국적이나 종교가 아닌

'모든 이에게 열려있다'는 기회에 기반하고 있고

그 점을 무척 자랑스럽게 여기고 있죠.

 


 

(이미지 : 코리아타임즈)

 

종교와 국적을 불문한 이들이 모여

자유롭게 도전할 수 있는 기회가 없었다면

 

미국 경제를 움직이는

지금의 실리콘밸리, IT공룡들은

존재할 수 없었을 것입니다.

 

실리콘밸리 IT기업들의 토양이고 뿌리인

이민자에게 열린 기회를 막는 반이민 정책은

벤처 출신으로서는

결코 동의할 수 없는 정책인 것이죠.

 

누구나 도전하고 정착할 수 있는

이민자 국가라는 미국의 정체성이 지켜질지

 

아니면 IT공룡들의 반발조차 꺾이면서

세계전쟁 시절의 극단적 국가주의가

정착되어 버릴 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난민과 이민자라는 약자의 목소리에

실리콘밸리의 거대 기업들의 힘이 더해져서

유의미한 변화를 만들어낼 수 있을까요?



 

스크랩

www.cidermics.com/contents/detail/800

 

에디터 : 오혜미

사이다경제 SNS소통지기를 맡고 있습니다. '좋아요' 많이 눌러주시면 좋아요!

ohm88@cidermics.com

에디터 : 오혜미

사이다경제 SNS소통지기를 맡고 있습니다. '좋아요' 많이 눌러주시면 좋아요!

ohm88@cidermic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