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초보 주식

#할리우드 #스타트업 #창업

할리우드 배우를 '재벌'로 만든 의외의 사업 아이템 6가지

By 공성윤 2021.02.08




영화사, 주류회사 차린

드웨인 존슨


최근 할리우드에서

가장 많은 수입을 기록한 스타

누구일까요?


‘더락’이란 별칭으로 유명한

근육질 배우 드웨인 존슨입니다. 


그는 2020년 8,750만 달러,

한화로 무려 980억 원에 육박하는

돈을 벌었습니다.


이 돈을 모두

영화 출연으로만 번 것은 아닙니다. 


드웨인 존슨은

사업에도 뛰어난 기량을 보이며

상당한 수입을 올리고 있습니다. 


2012년

영화제작사 '세븐벅스 프로덕션'을 설립해,

(Seven Bucks Productions)


각종 영화 제작에 참여하거나

투자하고 있습니다. 


<쥬만지: 넥스트 레벨>

<분노의 질주: 홉스&쇼> 등 

본인이 주연으로 참여한 영화 대부분이

세븐벅스 프로덕션에서 제작을 맡았습니다. 



(ⓒ세븐벅스 프로덕션)

 



드웨인 존슨은

주류 사업에도 뛰어들었습니다.


그는 2020년 3월

자신만의 데킬라 브랜드

'테레마나(Teremana)'를 만들어,


그해 말까지 9L짜리 케이스

30만 개 이상을 팔아치우는

기염을 토했습니다. 


모든 산업이 

코로나19 타격을 받을 때 세운 기록이라

더욱 빛을 발했죠. 


드웨인 존슨은

사업 확장을 준비 중입니다. 


오는 3월에는

'조아(Zoa)'란 이름의

에너지 드링크를 출시할 예정입니다. 


존슨은 “나와 공동 창업자는

다른 어떤 음료수보다  

건강하고 맛있는 제품을 만들기 위해

지난 18개월 동안 공들였다”라고 밝혔습니다. 






햄버거집 차린

마크 월버그


한편, 수입 상위 10위에 이름을 올린

할리우드 배우들 중에는

터프남 마크 월버그도 있습니다. 


그는

2020년 5,800만 달러(약 648억 원)의 돈을 벌어

드웨인 존슨과 라이언 레이놀즈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소득액을 기록했습니다. 


마크 월버그 또한

사업에 탁월한 능력을 보였습니다.


2011년 그는 본인의 이름을 딴

햄버거 프랜차이즈

'윌버거스(Wahlburgers)'를 선보였습니다.


10년이 지난 지금은

미국은 물론 캐나다와 독일 등에 

총 49개 지점을 두고 있으며,


또 푸드트럭을 운영하면서

미국 전역을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호주와 뉴질랜드에도

지점을 내기 위해 준비 중입니다. 


(ⓒWahlburgers)

 


마크 월버그는

윌버거스 홍보를 위한

TV 콘텐츠를 기획하기도 했습니다.


2014년 같은 이름으로 공개된

10시즌짜리 드라마가 그것입니다.  


이 드라마를 통해 월버그는

본인과 형제들이 프랜차이즈 출범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

대중에게 보여줬습니다. 


할리우드 배우다운 홍보 방법

아닐 수 없습니다. 





'유니콘' 된 육아용품 회사 차린

제시카 알바


할리우드의 성공한 사업가로는

제시카 알바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그는 2011년 육아용품 제조회사

'어니스트 컴퍼니(The Honest Company)'

설립했습니다.


이 회사는 당시만 해도

다소 생소했던

윤리적 소비란 개념을 들고 나왔습니다. 


수익보다는

환경과 건강을 고려한 상품

판매하겠다는 취지입니다.


제시카 알바가

어니스트 컴퍼니를 설립하게 된 배경에는

자신의 아이가 있습니다. 


2008년 출산한 첫 

외부 자극에 약해 병을 앓았던 것입니다. 


그때부터 알바는

화학물질이나 합성소재로 만든 

육아용품을 멀리하게 됐다고 합니다.


그는

“당신이 집에서 만지는 모든 것들은

보기 좋으면서 무독성이어야 한다”라며,


“나는 이 생각을

이커머스 시장에 실현하고 싶었다”라고

말했습니다.


어네스트 컴퍼니는

자사만의 제조 기준

‘어네스트 스탠다드’를 만들었는데요,


이는 제품의 성분부터

안전 테스트, 생산, 포장 등에 이르는

모든 과정을 투명하고

친환경적으로 진행하겠다는 약속입니다. 


어네스트 컴퍼니는 2017년

설립 6년 만에,


10억 달러(약 1조 1,200억 원)

가치를 인정받으며

유니콘 대열에 합류했습니다.


(ⓒThe Honest Company)

 



방송국, 냉동식품 업체 차린

오프라 윈프리


할리우드뿐만 아니라

미국 방송계 전체로 시각을 넓혔을 때,


사업으로

가장 크게 성공한 사람은

오프라 윈프리라고 할 수 있습니다. 


25년 동안 자신의 이름을 걸고

TV쇼를 진행해 온 그는

사업에서도 상당한 두각을 나타냈습니다.


물론

처음부터 성공적이었던 건 아닙니다. 


자신의 명성을 믿고

2008년 케이블 방송사

‘오프라 윈프리 네트워크(OWN)을 세웠지만

적자를 면치 못했습니다.


2012년에 기록한 손해액만

무려 3억3,000만 달러(약 3,680억 원)

추정됐습니다.


이에 회사 측은

공격적인 구조조정과

해외 시장 진출 등으로 변화를 노렸고

2013년 흑자 전환에 성공했습니다. 


2015년에 유료 시청 가구 수

8,000만을 돌파했는데,


미국 전체 가구 수의

70%에 달하는 수치입니다. 


(ⓒOWN: Oprah Winfrey Network)

 


그 밖에 윈프리는

2017년 글로벌 식품업체

크래프트 하인츠와 손잡고 

냉동 간편식품 시장에도 진출했습니다.

 

앞서 본인의

다이어트 경험을 사업화하려는 목적으로,


건강식품기업

'웨이트 와처스(Weight Watchers)' 주식

3,400만 달러(약 380억 원)어치

사들이기도 했습니다.


현재 해당 주식의 가치는

4억 달러(약 4,400억 원)를 돌파했습니다. 


2018년 블룸버그는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500명을 집계하면서,


‘흑인 여성사업가’로는 처음으로

윈프리의 이름을 올렸습니다. 


영화 스케일만큼 남다른

할리우드 스타들의 사업 수완에

입이 딱 벌어집니다. 


https://cidermics.com/contents/detail/2494

저작권자 ©(주)사이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에디터의 다른글

댓글 3


  • 지나가는사람 2021-02-08 18:05

    헐? 드웨인 존슨일 줄이야...?


  • 그린티 2021-02-08 19:21

    흥미로운 내용 감사합니다 담아갈게요 ^^


  • 박철민 2021-02-11 15:55

    좋은내용 감사합니다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