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연계-양베리

#목돈 #잉여소득 #재테크 #투자

실패 없이 3,000만 원 만드는 법

By 김경필 2020.09.29




당신은 Buyer인가요, Seller인가요?


금융시장은

돈을 빌리려는 자(Buyer)

돈을 빌려주려는 자(Seller)

만나는 곳입니다.


그렇다면 이 글을 읽는

당신은 지금 금융시장에서

Buyer일까요, Seller일까요?


아마도 두 가지 모두

해당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적금이나 예금을 하고 있다면

은행을 통해 누군가에게

돈을 빌려주는 Seller일테고,


또 돈이 필요해 은행 이자를 내면서

남의 돈을 빌려 쓰고 있다면

Buyer이기도 한 것이죠.


그렇다면 부자가 되기 위해선

Buyer이어야 할까요,

Seller여야 할까요?


상황에 따라 다르지만

지금 같은 코로나19 시대엔

Seller로서의 입지를 다질

필요가 있습니다!





코로나19의 선물?


영원히 일할 수 있는 사람은

거의 없습니다. 


미래엔 근로 소득을 대신할

자산이 있어야 하죠.


그런 자산을 형성하려면

투자 자본이 필요합니다. 


재테크를 할 수 있는

실탄(현금)이 필요하다는 것인데요,


실탄을 마련하기 위해

소비는 줄이고 소득을 높여야 하는데

이것이 말처럼 쉽지 않습니다.


경기가 침체된 상황에서

소득을 높이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고,


혹시 소득이 오른다 해도

소비 역시 그만큼 늘 수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지금은

사람의 본성을 이길 수 있는

장치가 있습니다.


바로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그것입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로 

심각한 소비 감소가 발생했습니다. 


코로나19 이후

국내 1분기 경제성장률 지표에서

역성장(1분기 성장률 -1.4%)이 나타난 것도

소비 위축의 영향이 큽니다.


승용차나 의류 등 재화 소비가 줄었고 

음식·숙박·여행 등의 서비스도

엄청난 하락 폭을 기록했습니다.


1분기 민간소비 총량은

-6.4%나 줄었는데요, 


이는 IMF 외환위기를 겪던

1998년 1분기에 기록한 감소치(-13.8%) 이후

22년 만에 기록한 최저치입니다.




하지만 이런 소비 감소는

가계의 잉여소득이 그만큼 증가했다는

말이기도 합니다.


개별 가구로 보면

소비가 20~30% 감소한 경우도 많습니다. 


다시 말해 지금은 금융시장에서

Seller로 입장을 전환해

투자 자본을 확충할 절호의 기회입니다.




지금은 Binding할 때


요즘 직장인들 사이에서는 

집에 오래 머물다 보니

통장 잔고와 몸무게가 동시에 늘었다

우스갯소리가 나오고 있는데요,


이렇게 평소 나가던 지출이 멈추었을 때

과감하게 쓴 셈치고 저축으로

돈을 바인딩(Binding)함으로써,


코로나 잉여소득을

실탄으로 만들어야 합니다.


여기서 코로나 잉여소득이란

소득이 올라서 발생한 것이 아니라,


코로나19로

소비가 줄어서 늘어난 현금을 뜻합니다.


*코로나 잉여소득

= 절대소득 - 소비금액 (크게 줄어듦)




그렇다면 코로나 잉여소득을

어떻게 Binding 하면 될까요?


바로 저축입니다.

저축은 투자 자본 마련의

기본 중 기본인데요,


필자의 오랜 재테크 경험에 따르면

저축에도 원칙이란 것이 있습니다.


바로 '先저축이 善저축'이라는

원칙입니다.


이 말은 생각날 때

빨리 행동에 옮기는 저축이

가장 좋은 저축이란 뜻입니다. 


머리 속으로 생각만 하다가는

결국은 실행하지 못할 가능성이 큽니다.


*先저축 = 善저축





실패 없이 3,000만 원 만들기


만일 당신이 그동안

보너스 같은 추가 수입은

여행을 위해 사용했다고 칩시다.


그렇다면 코로나19로 줄어든

해외여행 비용의 50%는

저축이나 안정적인 주식투자로,


더 큰 투자 자본을

형성하는 기회로 삼는 것입니다. 


적금을 택하겠다면

수익률에 너무 민감해하지 말고

빠른 실행에만 집중하시기 바랍니다. 


이때 납입금액

30, 50, 100만 원처럼 맞추지 말고,


'2년에 2,000만 원 만들기

1년에 1,500원 만들기'처럼

목적 금액을 정하고 그 금액을 나눠서

저축하시기 바랍니다. 


왜냐하면 30, 50, 100만 원을 저축하면

1년 후에 찾게 될 만기금액은

362, 604, 1,209만 원 같은 식으로

끝자리가 딱 떨어지지 않을 것입니다. 

(이율은 약 1% 정도로 가정)


이런 돈은 투자자본이 되기보다는

불필요한 지출이 될 가능성이 높죠.


반면에 83, 165, 248만 원을 저축하면

1년 후

1,000, 2,000, 3,000만 원과 같이

만기금액을 탈 때,


쉽게 깰 수 없는

목돈을 손에 쥘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치료제가 나오고

확산세가 줄어들면

줄었던 소비도 다시 증가할 것

불 보듯 뻔합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는

하루빨리 끝나야 할 위기이지만, 


어차피 겪는 어려움이라면

투자 실탄을 마련할 기회로 활용하는

지혜를 발휘해야 할 것입니다. 


by 사이다경제 김경필 리더




https://cidermics.com/contents/detail/2291

저작권자 ©(주)사이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에디터의 다른글

댓글 1


  • 지나가는사람 2020-09-29 17:07

    김경필 리더님 글을 읽으면 참 공감이 되고 뭔가 안정적이라는 느낌이 들어서 좋아요
    코로나로 인해 어쩔 수 없이 아끼게 된 돈 쓸데 없는데 안 쓰고 잘 모아보겠습니다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