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조류 인플루엔자), 치킨 먹으면 나도 걸릴까?

2016-12-16 00:05
경제 이야기
written by 오혜미


최고수준위기 경보 발령AI란 무엇일까?

대한민국 역대 최악의 AI 발생!

 


 

(이미지: 영화 '감기')

 

2017년을 몇 주 앞둔 지금,

우리나라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

초비상이 걸렸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 15

AI위기경보를 최고수준인

심각단계로 격상시켰는데요,

 

이쯤 되니 이번에 발생한 AI

이전과는 매우 다른 규모로 느껴집니다.

 


 

(이미지: 매일경제, 이데일리, 헤럴드경제)

 

과연 이 조류인플루엔자, AI란 무엇이고

현재 얼마나 심각하며

과거와는 어떻게 다른지,

 

그리고 우리와 같은 일반 시민에게

미치는 영향은 어떤지,

 

지금부터 AI에 관한

모든 것을 알아보겠습니다!

 

 

역대급 AI, 초기 조치는?

 

지난 날 16일 전라남도 해남에서 처음

의심 신고가 접수된 이번 AI,

 

한 동안은 의심 건수가 많지 않아서

당국이 방심했었는데요.

 

12에 들어서면서 확진 건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

방역당국이 혼란에 빠졌다고 합니다.

 

이 분야를 잘 모르는 에디터가

대충 기억하는 것만 해도

국내에 AI가 발생한 것이

한 두 번이 아닌데

 

이번에도 초기 대응이 미진했다니

아쉬울 따름입니다.

 

사실 일본도 우리와 비슷한 시기에

야생 철새로부터 AI를 발견했는데요.

 

우리나라는 주변 농가에

철새 주의 문자를 발송하는 정도의

단순한 조치를 취한 반면,

 

일본은 경계수준을 3단계로 높이고

전면적인 방역 작업을 펼쳤다고 합니다.

 

그 결과 일본에서는 지난 달

55만 마리를 살처분 한 이후로

농장간 전파는 보고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AI는 언제부터

한국에 발생했을까?

 

이번이 한국에서 AI가 처음 발생한 것이라면

이런 조치가 이해될 수도 있었겠지만,

 

AI파동은 이제 국민들에게

연례행사처럼 느껴질 만큼

자주 있었습니다.

 

조류인플루엔자(AI)

2003 처음 한국에 상륙했는데,

 

이후 2006년과 2008,

그리고 2010년에 발생했고

2014 무려 세 차례에 걸쳐 발생하여

온 나라를 혼란스럽게 했습니다.

 

악몽의 2014년.

AI가 발생한 기간을 자세히 살펴보면

 

첫 번째 파동은 1월부터 7월까지 195,

두 번째는 9월부터 2015 6월까지 260,

그리고 마지막 파동이

15 9월부터 11월까지 62이었습니다.

 

시작된 날 (14.1.16)부터

종료된 시점 (15.11.15)까지 총 669,

2에 가까운 긴 시간 동안

AI가 전국적으로 유행했던 것입니다.

 



농림축산식품부의 발표에 의하면,

이 시기 동안 살처분 된 조류의 수만

1,937 2천 마리라고 합니다.

 

이런 엄청난 홍역을 치른

경험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또 다시

 

그것도 역대 최고의 전염성을 가진

AI를 허용했다는 점이

무척 안타깝습니다.

 

 

지금까지와는 다른 AI?

 

이번 AI가 위험한 이유는

초기 발견 지역인 전남에서

경기 지역까지 전파되는데

1주일 밖에 걸리지 않을 만큼

전염 속도가 빠르다는 것인데요.

 

12 15일 기준, 정부가 발표한

AI확진 농가만 157개 가구며,

 

해당 농가에서 살처분 된

가금류(인간이 기르는 조류)

1,500만 마리가 넘는다고 합니다.

 


이는 방금 최악이라고 언급한

2014년 초 보다 심각한 수치인데요.

 

2014년 초인 1 16일 시작된

AI 7월까지 약 195다시 말해

6.5개월 동안 유행했고, 그로 인해

가금류 1,396만 마리가 매몰되었습니다.

 

그런데 이번엔 한 달 만에,

벌써 1,500만 마리가 넘는 수가

살처분된 것입니다.

 

지난 번엔 6개월 동안 묻은 조류의 수를

한 달 만에 땅에 묻었다니

정말 충격적입니다!

 


 

(이미지 : 사이다경제)

 

이렇게 AI가 전국으로

빠르게 확산되면서 AI 방역의 핵심인

'24시간 내 살처분' 원칙조차

지키기 어려운 현실입니다.

 

아직까지는 AI의 전염을 막는 대책이

동물들을 땅에 묻는 것뿐인데요.

 

이 유일한 대책마저

감염된 조류 수가 많아서

제대로 실행되지 못하는 것입니다.

 

감염을 확진 받은 농가의 살처분에

통상적으로 2~3일이 소요되고 있고

마릿수가 많은 농가는 닷새가

걸리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게다가 이렇게 조건이 열악한 상황에서

방역작업을 진행하기 때문에

방역 직원들에 의한

2차 확산 가능성

무시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일반 시민에게 닥치는 피해는?

 

전파속도와 폐사속도가 역대 가장

빠르다는 이번 고병원성 AI

단지 사육농가만의 위기일까요?

우리는 안전할까요?

 


 

(이미지: 머니투데이 기사 캡처)

 

농림축산식품부가 발표한

AI 위기경보 최고수준인 '심각' 단계에서는

우리가 당장 체감 가능한 변화들이 발생합니다.

 

우선 AI대책본부가 농식품부에서

정부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로 이관됩니다.

 

이제 일개 부처가 아닌, 대한민국 정부가

컨트롤타워를 맡은 것이지요.

 

그리고 현재 거점 마다 설치된 소독시설이

전국의 모든 주요 도로에 설치되어

이동통제가 강화됩니다.

 

, 영화에서 보았던 것처럼

도로에서 방역복을 입은 분들을

앞으로 자주 만나게 될 것입니다.

 


 

(이미지: 영화 <감기> 보도자료)

 

이와 함께 생닭, 생오리, 계란 등을

판매하는 전국의 모든 가금류 판매

재래시장이 폐쇄됩니다.

 

재래시장의 폐쇄는 아직

확정된 사항은 아니지만,

충분히 이뤄질 수 있는 조치라고 하네요.

 

시장 폐쇄는 소비자는 물론

상인들에게 미치는 피해가 크기에

정부는 보상금도 지급해야 할 것입니다.

 

이미 살처분과 매몰을 실시한 농가에 대한

보상금이 140억 원을 초과한 상황에서

(농림축산식품부 12 2일 발표 기준

 

전국의 재래시장까지 보상하려면

그로 인한 경제적인 손실

만만치 않을 것 같습니다.

 


  

더불어 살처분 된 가금류의

대부분이 알을 낳는 닭인

산란계였기 때문에

계란 가격도 영향을 받습니다.

 

현재 살처분된 산란계는

전체 사육수의 11.7%에 해당합니다.

(농림축산식품부 12.14자료)

 

전체 산란계의 10% 이상이 도살되면

계란 수급에 큰 영향이 있다고 하는데요.

 

벌써 대형 마트들은 계란 가격을

4~5% 인상하기로 결정해, 가격 불안은

내년 초까지 이어질 예정이라고 합니다.

 

 

반면, 닭고기의 가격

오히려 하락했다고 합니다.

 

살처분 된 닭 중에서 육계,

즉 닭고기용 가금류의 비율은  35%,

 

살처분된 닭의 약 70% 이상을 차지한

산란계에 비해서는 도살된 수가 적기 때문입니다.

 

전체 사육 수와 비교해보아도,

도살된 육계의 비중은

전체 사육 양의 0.6%에 그쳤습니다.

 

그런 상황에서 AI 감염 우려로

닭고기 소비가 줄고 있어

닭고기 값이 떨어진 것이죠.

 

 

인체 감염 가능성은?

 


 

(이미지: 영화 '부산행')

 

그런데 이때, 경제적 손실만큼이나

중요한 궁금증이 있으실 것입니다.

 

바로 사람에게 전염되는 지 여부인데요,

 

조류인플루엔자 AI(Avian Influenza)

Avian ''를 의미합니다.

 

, AI는 야생 조류와 인간이 사육하는

새인 가금류에서 발생되는

바이러스란 뜻이지요.

 

조류인플루엔자가 2003년 처음

우리나라에 상륙한 이후 올해까지

총 여섯 해에 걸쳐 발생했지만

인체에 전염된 사례

한 건도 없었습니다.

 

그러나 해외에서는 AI

인체에 감염된 사례가 있었다고 합니다!

 

중국에서 2014년부터 올해까지

16 H5N6 AI에 감염되었고,

심지어 그 중 10 사망에 이르러서

충격을 주었습니다.

 

그런데 이번 AI가 당시 중국에서 유행하던

H5H6형과 유사하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우리나라에선 아직까지

인체 감염 사례가 없었지만,

뒤집어 보자면

 

실제로 인체 감염이 발생했을 때

적절히 대응할 수 있는

경험이 없다는 말이기도 합니다.

 

 

AI감염경로와 예방대책

 

정부가 AI위기경보를

최고수준으로 올렸다고 하니,

막연한 부담감에 떨 필요는 없겠지만

그래도!

 

중국에서 인체에 전염된 사례가 있는

바이러스와 비슷한 유형인 만큼

 

우리 스스로 할 수 있는 예방대책

숙지할 필요가 있습니다.

 

AI는 감염 조류가 오염시킨

먼지, , 분변 등에 묻어있는

바이러스와의 직접적인 접촉으로

전파되기 때문에,

 

AI에 감염된 조류의 몸이나

분비물을 만지지만 않는다면

인체 감염 우려는

적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미지: 농림축산식품부)

 

중국 AI 사망자들은

감염된 생닭 및 생오리를

직접 만지거나 접촉해서

바이러스에 노출된 경우라고 합니다.

 

 

또한, 닭고기나 오리고기를 먹을 때는

충분히 열로 조리하면 안전합니다.

 

AI바이러스는 열에 약해서

75도 이상에서 5분만 가열해도

사멸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뜨거운 불에 조리된

닭고기와 오리고기를 먹는 것으로

AI에 감염될 가능성은 전혀 없죠.

 

괜한 우려 때문에 치맥을

포기할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이미지: 호치킨)

 

다만, 이번 AI가 전에 없던 강력한

전염성을 가지고 있다고 하니

 

우리끼리의 대책에 기댈 것이 아니라

정부차원에서 전에 없이 철저한

안전 교육과 방역 대책을 실시해야

할 것입니다.

 

또한 피해를 입은 농가들도 보상을 받고

다시 재기할 수 있도록 해야 하겠죠.

 

2016년은 이렇게 마지막 몇 주까지도

쉽게 우리를 놔 주지 않으려나 봅니다.

 

끝으로 올해 마지막 소망 하나,

정부가 컨트롤타워를 맡았을 때

더 이상 우리가 실망하는 일이

없기를 빌며 이만 마치겠습니다!

 

 

 사이다경제와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맺고

 

에디터 : 오혜미

사이다경제 SNS소통지기를 맡고 있습니다. '좋아요' 많이 눌러주시면 좋아요!

ohm88@cidermics.com

에디터 : 오혜미

사이다경제 SNS소통지기를 맡고 있습니다. '좋아요' 많이 눌러주시면 좋아요!

ohm88@cidermic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