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1분 이슈 정리 - 국민은행 파업은 성공했다?

2019-01-28 21:15
경제 이야기
written by 사이다경제
add




19년 만의 파업 성공?

KB국민은행 노사 합의


지난 8일

19년 만의 총파업에 나섰던

KB국민은행 노동조합(이하 노조)

결국 중앙노동위원회가 제시한

타협안을 수용하기로 했습니다.


이로써 4개월간 끌어 온

임금·단체협약 교섭(이하 임단협)

마무리되었고,


2월, 3월에 예고되었던

추가 파업은 없을 예정입니다.




이슈 배경!


그렇다면 이 파업은

성공적으로 마무리된 것일까요?


애초에 KB국민은행 노조의 요구는

다음의 10가지였습니다.


① 성과급 = 기본급의 300% 지급

② 일반 직원 2.6% 저임금직군 5.2% 등

평균적으로 약 2.8%가량 임금 인상


③ 전 직원 페이밴드 제도 폐지

④ 점심시간 1시간 보장


⑤ 미지급 시간외수당 150% 지급

⑥ 피복비 100만 원 지급

⑦ 임금피크제 진입 시기 조정

⑧ 출퇴근 기록시스템 설치


⑨ 비정규직 근무경력 추가 인정

⑩ 기간제근로자 정규직화 실시


*페이밴드?

: 일정 기간 동안 승진하지 못하면

임금이 동결되는 시스템.

해당 제도가 신입 행원들에게만

적용되는 것이 부당하므로 노조 측은

전면 폐지를 요구했다.


이 중에서 표면적인 이유로 내세웠던

'페이밴드 폐지'와 '비정규직 경력 인정'

향후 5년 이내에 재논의하기로 했고,


성과급 300% 지급을 비롯한 나머지 사항은

대부분 노조의 요구가 반되었습니다.


그럼에도 KB국민은행의 이번 파업은

잃은 게 더 크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파업은 법률로 보장된

노동자의 정당한 권리입니다.


그러나 96% 노조원의 지지로 시작된

KB국민은행 파업은,


여론의 긍정적인 지지를

끌어내지 못했습니다.


이유는 9,100만 원이라는

결코 낮지 않은 연봉을 받는 금융권 노조가

성과급을 더 달라는 것이,


지금과 같은 불경기 속

국민 정서에 반하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지난 총파업에

KB국민은행 전 직원의 30% 수준인

5,000여 명이 참가했지만,


고객들이 큰 불편을 겪지 못했을 만큼

대부분의 업무가 온라인화,

자동화되었다는 점도 파업에

부정적인 시각을 갖게 했습니다.


KB국민은행 전체 거래 중

비대면 채널이 차지하는 비중은

90%가 넘습니다.


그렇기에 많은 이들이

"국민은행이 파업한 줄 몰랐다",


오히려 이번 파업으로

"오프라인 인력이 불필요함을 증명했다"

지적하고 있죠.



(ⓒ네이버 뉴스)


2년 연속 최고 실적을 기록한

SK하이닉스 노조가 최근

1,700%의 성과급을 거부했다는 소식도

맥을 같이 하는데요,


좋은 대우를 받고 있다고 해서

더 나은 대우를 요구하는 것이

무작정 부당하다고 볼 순 없습니다.


회사 실적이 높아졌다면

그 성과를 만든 노동자들에게도

합당한 대가를 지급해야 하죠.


하지만 파업은

소비자의 불편을 초래하는 만큼

여론의 동의도 필요합니다.


기업들의 임금 협의가 이어지는 지금,

파업의 이유, 시기의 적절성을

고려할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스크랩

www.cidermics.com/contents/detail/1703

 

에디터 : 사이다경제

경제/금융을 사이다처럼 시원하게 풀어드리겠습니다 :)

contact@cidermics.com

에디터 : 사이다경제

경제/금융을 사이다처럼 시원하게 풀어드리겠습니다 :)

contact@cidermic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