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습반

#플라스틱 #소비재 #페트병 #종목분석

[생활 속 주식 찾기] 재활용 관련주? '삼양패키징 vs 동원시스템즈'

By 한대희 2021.03.25




플라스틱 프리(plastic free)가 필요해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소비배달음식 유행하면서

폭발적으로 증가한 것이 있습니다.


바로

일회용품 사용량입니다. 


산더미처럼 쌓인 폐기물의

대부분이 일회용 플라스틱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




플라스틱이 자연 분해되려면

약 500년의 시간이 필요합니다. 


플라스틱이 처음 세상에 등장한 것이

100년 전이니까 사실상

자연 분해된 플라스틱은

하나도 없는 셈입니다. 


그렇기에 

플라스틱 제로 운동 같은 캠페인처럼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한 노력

중장기적으로 이어져야 합니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소비자들이 플라스틱 사용을

완전하게 피할 수는 없는 노릇입니다.


플라스틱 제조기업 차원에서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아셉틱 공정

플라스틱  Down, 수익성 Up


삼양패키징동원시스템

국내에서 대표적인

음료 PET OEM 기업입니다.


*OEM(Original Equipment Engineering)

: 주문자 상표 부착 생산을

의미함. 기업B는 기업A와 위탁

생산 계약을 맺은 다음 기업 A가

요구하는 제품과 상표명으로 완제품을 생산.


양사는

플라스틱 사용을 줄일 수 있는

아셉틱 공정으로의 전환을

서두르고 있습니다.


아셉틱 공정이 무엇인지 알아보고

두 기업의 실적을 살펴볼까요?


음료 OEM 기업이

용기에 음료를 주입할 때

가장 신경 쓰는 부분은,


용기 내 세균 및 박테리아

증식 여부에 있습니다.


기존 방식인 핫필링(Hot Filling)

온도를 높여 살균한 다음

냉장 유통하는 방식이라서,


세균 증식에 따른

내용물 변질 가능성이 존재합니다.



(아셉틱 공정의 순서 ⓒPET재활용 - Aseptic Filling : 삼양패키징)

 



반면,

아셉틱 공정(Aseptic Filling)은,


무균 챔버에서 용기를 멸균한 다음

무균수로 세척한 이후에

음료를 PET병에 주입하는 기술입니다.


아셉틱 공정의

음료 충전 온도는

25도 내외의 상온입니다.


섭씨 90도에서 음료 충전이 이뤄지는

핫필링 방식에 비해

상대적으로 매우 낮은 온도죠.


때문에

핫필링 공정에 적용되는 PET는

열에 잘 견뎌야 하는 반면,


아셉틱 공정에 적용되는

PET가 얇아도 상관없습니다.


또한 아셉틱 공정은

급속 냉각 방식을 활용하기 때문에

음료의 맛과 향의 보전에 유리합니다.



아셉틱 공정 비중이 높아질수록

PET제조에 쓰이는 원재료인

PET Resin 투입량은 감소합니다. 


원가 절감친환경성 확보는 물론이고

맛과 향의 보존을 동시에 달성할 수 있죠.




플라스틱 프리에 나선

플라스틱 기업들


이러한 이점으로 인해

아셉틱 공정이 적용된

생산시설의 음료 수요가 최근

크게 증가하는 추세입니다.


2016년까지만 하더라도

4.3억 병에 불과했던 아셉틱 음료는

올해 말 9.1억 병으로

약 2.1배 가량 급증할 것으로 보입니다.


2021년 말 현재 기준으로

아셉틱 음료 생산라인은

총 11개가 될 것으로 보이는데,


삼양패키징 5개,

롯데 3개, 코카콜라 1개 그리고

동원시스템즈가 2개에 달할 전망입니다.



(아셉틱 공정 수요 전망 ⓒ삼양패키징)

 



음료 PET를 자체적으로 생산하는

롯데 및 코카콜라를 제외하면,


음료 OEM인

삼양패키징 및 동원시스템즈

경쟁 상황에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삼양패키징이

생산능력이 돋보이는 가운데,


최근 동원시스템즈가 횡성 공장을 통해서

아셉틱 음료 생산 가동률을 빠르게 늘렸고

향후 지속적인 증설을 예고한 상황입니다.



(횡성에 위치한 동원시스템즈의 아셉틱 음료 공장 전경 ⓒ동원시스템즈)

 




1. 삼양패키징

아셉틱 비중 커질수록 영업이익률 높아져


삼양패키징은

아셉틱 음료 OEM 및 PET 패키징

주력하는 코스피 상장기업으로서,


시가총액은

3,460억 원(3.25 기준)에 달합니다.


삼양패키징이 내놓은

2020년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3,675억 원 및 520억 원에 달하며,


2020영업이익률

전년 동기 대비

25.2% 정도 증가한 상황입니다.



(삼양패키징의 2020년 연간 실적 공시 ⓒ네이버 금융)

 



원재료 투입이 적어서 수익성이 높은

아셉틱 음료 비중이 증가하고,


음료 PET에 주로 쓰이는 원재료

PET Resin 가격은 하락 중인 상황입니다.



(PET resin 가격 추이 ⓒ삼양패키징)

 



수익성을 높이기에

유리한 여건이 형성됨에 따라서

2020년 영업이익률은,


예상치인 12.35%보다 1.79% 가량 상회한

14.14%를 기록했습니다.


2021년에도

아셉틱 라인 1기를 추가 증설한

삼양패키징은

독보적인 아셉틱 음료 생산능력을 기반으로,


매년 두 자릿수 영업이익률

기록하고 있습니다. 



(삼양패키징의 연간 및 분기 실적 동향 ⓒ네이버 금융)

 



견고한 수익성을 바탕으로

삼양패키징은 매년 꾸준하게

주당 배당금을 늘리고 있으니,


배당을 중시하는 투자자는

동사에 관심을 가져볼 만합니다.




2. 동원시스템즈

아셉틱 생산에 뛰어든 종합 포장재 업체


동원시스템즈는

연포장, 병, 산업용 필름, 알루미늄 호일 등

종합 포장재 업체를 지향해왔습니다.

(코스피 177위, 시가총액: 1.3조 원, 3.25기준)


2020년 2차전지 알루미늄 초박막은 물론

아셉틱 음료와 같은

신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는 등

사업다각화에 주력했죠.


특히 지난 5년간 매년 15% 가량

꾸준히 성장해온

아셉틱 음료 시장의 고성장에 주목하여,


2019년 10월경 850억 원을 투입해서

강원도 횡성에

아셉틱 음료 생산라인을 구축했습니다.


2020년 1분기까지만 해도 8.51%에 그쳤던

공장 가동률은 약 73%까지 급증했습니다.



(동원시스템즈 횡성 아셉틱 생산라인의 평균 가동률 ⓒ동원시스템즈/분기보고서/2020.11.13)

 



동사가 내놓은

2020년 매출액 및 영업이익은

1.08조 원 및 976.6억 원입니다.


2020년 매출액 및 영업이익 전망치인

1.08조 원 및 915억 원에 비해 

긍정적인 실적을 달성했죠.



(동원시스템즈의 연간 및 분기 실적 동향 ⓒ네이버 금융)

 



그렇다면 동사의 주가

앞으로도 우상향할 수 있을까요?


이는 결국 동사의

주가 향방은 아셉틱 음료 같은

고수익 신사업을 발굴함으로써,


지속적인 영업이익률 개선이

가능한지 여부에 달려있습니다.




플라스틱 프리로

돈 벌 수 있는 기업 찾자


최근 국내 주식 시장을 장악해온

빅이슈 중 하나는 친환경입니다.

 

삼양패키징과 동원시스템즈는

아셉틱 공정을 통해서

친환경수익성 개선

동시에 가능함을 입증하는 중입니다. 



(아셉틱 공정을 통해서 생산된 음료 PET ⓒ삼양패키징)

 



이제 투자자 여러분도

플라스틱 사용을 획기적으로 줄이면서도

돈을 잘 벌 수 있는,


생활 속 숨겨진 친환경 우량주를

찾아보는 건 어떨까요?


by 사이다경제 한대희 에디터



https://cidermics.com/contents/detail/2556

저작권자 ©(주)사이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에디터의 다른글

댓글 0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