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다공시 - 무상증자

2017-05-24 11:34
기획 콘텐츠
written by 연두
+


상장 기업들은

자사에 투자한 주주들에게

회사 경영상의 주요 사항을

공시(公示)하게 되어 있습니다.

 

주주들은 이를 참고하여

회사가 어떻게 운영되어 가는지

파악합니다.

 

공시는

투자 판단에 있어

핵심적인 역할을 한다고

볼 수 있습니다.

 

사이다 공시에서는

각 공시들이 어떤 의미를 갖는지,

어떻게 해석해야 하는지를

살펴보려고 합니다.

 

오늘은 그 첫 번째,

무상 증자입니다!

 

 

(© NAVER)

 


1. (무상)증자

 

무상 증자는

무상과 증자

나누어 볼 수 있습니다.

 

먼저 무상(無償),

주주들에게

무상으로 주식을 나누어 주는 것을

의미합니다.

 

해당 기업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면

보유량에 따라

일정 비율의 주식을

지급하는 것입니다.

 

위 그림에서

1주당 신주 배정 주식 수

그 비율을 나타냅니다.

보유 주식 1주당 1주를

무상으로 나누어 준다는 것이죠!




이때 주가는 그대로인 채

주식 수만 증가하는 것은 아닙니다.

주식 수가 증가하는 것만큼

주가는 하락하게 됩니다.

 

주가 10,000원에 500주를

보유하고 있던 것이

주가 6,667원에 150주로

달라지는 방식입니다.

 

곧 주가ⅹ주식 수

일정 금액으로

유지된다고 할 수 있습니다!

 

 

2. 무상(증자)

 

증자(增資)

자본금 증가를 의미합니다.

 

기업의 자기 자본 항목에는

자본금과 잉여금이 포함되는데요,

자본금은 주식 수ⅹ액면가로 계산되며

잉여금은 기업의 이익이

적립되는 방식입니다.

 

곧 자본금은

주식 수액면가가 변하지 않는 이상

일정하게 유지되며,

 

잉여금은

기업에서 벌어들이는 순이익에 따라

변동된다고 정리할 수 있습니다.



 (© NAVER)

 

 

이때 무상 증자는

잉여금을 자본금으로

전환하는 과정을 나타냅니다.

 

이는 기업에서

벌어들인 돈으로(잉여금)

주식을 사서

주주들에게 나눠주는 것으로

볼 수 있겠습니다!

 

 

3. 영향

 

무상 증자의 영향은

크게 세 가지로 정리됩니다.

 

첫째

주주들이 공짜로 주식을 받음으로써

기분이 좋습니다.

 

둘째

무상 증자를 하려면

이익 잉여금이 준비되어 있어야 한다는 점에서

이익 잉여금이 충분하다!”

신호로 볼 수 있습니다.

 

셋째

주주들을 신경 쓴다는 느낌을 주어

주주 친화적인 기업으로

인식될 수 있습니다.

 

 


한편 무상 증자는

잉여금이 자본금으로

이동하는 것뿐이므로

회사 가치 측면에서

실질적으로 달라지는 것은 없습니다.

 

주식 수가 늘어나지만

주가가 그만큼 하락하여

실질 보유 금액도 달라지지 않습니다.

 

위의 세 가지 장점 또한

간접적이고 추상적인 효과

그치고 있습니다.

 

이런 맥락에서

한쪽에서는 무상 증자가

주주들을 신경 쓰는  하는 것에

불과하다는 비판도 있습니다.

 

무상 증자는

좋게 느낄 수도 있지만

아무래도 막연하다

볼 수도 있다는 정도로

정리할 수 있겠습니다!

 

 


 

스크랩

www.cidermics.com/contents/detail/842

 

에디터 : 연두

투자에 관심이 많고, 실제로 직접투자를 계속 해오고 있습니다.

ygreen@cidermics.com

에디터 : 연두

투자에 관심이 많고, 실제로 직접투자를 계속 해오고 있습니다.

ygreen@cidermic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