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내 인생' 스튜디오드래곤이 뭐길래?

2017-12-07 12:01
주식 이야기
written by 류광현



 

상장 첫날 상한가, 천장 뚫어!

 

올해는 유달리 코스닥 시장에서 

기업공개(IPO)를 통한 상장 첫날부터  

상한가를 기록한 종목이 많습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티슈진, 신라젠 등이 

상장과 동시에 

이른바 '대박'을 친 대표 종목입니다. 

 

*기업공개(IPO, Initial Public Offering)

: 주식시장에 상장되지 않은 기업이

자사 주식을 시장에 상장하기 위해 밟는

절차로 기업의 주식 및 재무 내용을

처음으로 일반 대중에게 공개하는 것.


*상장(Listing)

: 증권거래소나 코스닥 등 주식거래시장에서

매매할 수 있는 품목으로 지정되는 일.


*코스닥(KOSDAQ)

: 벤처기업이나 중소기업들이 주가 된

우리나라 제2의 주식거래시장.

(참조-코스피, 코스닥의 차이점은?)



 

여기에 CJ E&M 드라마 제작 자회사인  

스튜디오드래곤이 합류했습니다. 

 

스튜디오드래곤(253450)은 지난달 24일  

코스닥 상장 첫날,

단번에 시가총액 2조 원을 돌파했습니다.

 

5만5,300원에 시초가를 형성한 후  

10분 만에 한 차례 낙폭을 경험하지만,


*시초가: 아침9시, 거래 시작 시 형성된 가격.


매수세가 꾸준히 유입되더니  

가격 제한폭(29.84%)까지 올라  

7만1,800원으로 장을 마쳤습니다.



(©스튜디오드래곤)


 

외국인 팔고, 기관 사고 

 

단지 상장 첫날이니까

상한가를 친 게 아니냐고요?


*상한가가격 제한폭인 +30%까지 오른 가격.


꼭 그렇지는 않습니다.

보통 거래 시작 전 정하는 공모가에 비해

시장에서 처음 거래될 때 형성되는

시초가가 더 높은 편입니다.


그렇기에 상장 첫날 차익실현 매물이 쏟아져 

가격이 떨어지는 약세를 기록하기도 합니다.


*차익실현

: 투자자가 자신이 목표한 수익을 얻고

주식을 매도하는 것.

(참조-초보자를 위한 주식 기초 용어)


스튜디오드래곤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외국인 투자자는 팔기 바빴습니다.  


11월 20일부터 24일까지 한 주 동안

스튜디오드래곤은

코스닥 외국인 순매도 1위에 올랐습니다. 

 

반면에 기관 투자가는 사기 바빴습니다.  

스튜디오드래곤은 같은 기간

코스닥 기관 순매수에서도 1위에 올랐죠.



  

외국인과 기관이

서로 정반대 방향으로 움직였는데요,

왜 외국인은 팔고 기관은 샀을까요? 

 

외국인은 스튜디오드래곤의 시초가가

공모가 3만5,000원보다  

두 배 이상 뛰었기에

차익실현 매물을 쏟아낸 것입니다.

 

당연한 일입니다.

두 배나 올랐는데 얼른 팔고

돈을 손에 쥐어야죠.

갖고 있다가 떨어지면 어떻게 하겠어요.



 

즉, 외국인은 당장의 수익만 생각하고

스튜디오드래곤을 믿지 못한 셈인데요,


그렇다면 기관은 왜 샀을까요?  

정보력으로 따지자면 외국인이  

한발 앞서지 않나요? 


 

스튜디오드래곤이 뭐길래? 

 

스튜디오드래곤은

국내 드라마 시장에서

점유율 약 25%를 차지하는  

국내 1위 드라마 제작사입니다. 

 

지난해 모회사인 CJ E&M의  

드라마 사업부에서 분할된 후  

매출 1,544억 원,  

영업이익 166억 원을 거뒀고,  

 

올해 상반기에만 지난해보다 많은  

영업이익 228억 원을 기록 중입니다.

(©스튜디오드래곤)


(1) 뛰어난 제작 능력


스튜디오드래곤의 가장 큰 장점은

콘텐츠 제작 능력

검증되었다는 것입니다.


'미생', '시그널', '도깨비',  

'황금빛 내 인생' 등이 모두 

스튜디오드래곤에서 제작한 드라마입니다. 

 

이들 드라마는 흥행과 작품성에서

모두 좋은 평가를 받았고

사회적으로도 크게 화제가 되었습니다. 

 

스튜디오드래곤은 그만큼

콘텐츠 제작 능력이 뛰어납니다. 

 


(tvN 드라마 '도깨비' ©tvN)


(2) 스타 작가진


심지어 스타 작가진을 보유한

자회사까지 여럿 거느리고 있습니다. 


스튜디오드래곤의 자회사로는 KPJ,  

화앤담픽쳐스, 문화창고가 있는데요,

 

KPJ에는 드라마 '대장금'과

'뿌리깊은 나무' 등을 집필한  

김영현·박상연 작가가 소속되어 있습니다.


또 화앤담픽쳐스엔 '태양의 후예'와

'신사의 품격' 등을 집필한

김은숙 작가가 있고,   

 

문화창고에는 '별에서 온 그대'와  

'프로듀사'를 집필한

박지은 작가가 있습니다. 

 

작가 이름만 보고

드라마를 선택하는 사람이 많은 요즘

스타 작가진을 확보했다는 것은

무시할 수 없는 경쟁력입니다.



(©스튜디오드래곤)


스튜디오드래곤은 여기에

각본, 연출, 기획 분야를 담당하는

핵심 인력만 130명 이상 확보하고 있습니다.

 

'미생'을 연출한 김원석 감독과  

'도깨비'의 이응복 감독도  

스튜디오드래곤 소속입니다.


(3) 콘텐츠 제작 편수

 

이런 화려한 인력들이 제작하는 콘텐츠는

뛰어난 질만큼 그 양도 어마어마합니다.

  

다른 제작사에서 1년에 2~3편 제작할 동안에

스튜디오드래곤은 20편 이상을 제작합니다. 

 

2020년에는 40편까지 제작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특히 스튜디오드래곤은

콘텐츠 지식재산권을 

직접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드라마 제작 편수만큼  

높은 수익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중국 시장이 다시 열렸다 


이렇게 내부 경쟁력이 막강한 상황에서

최근엔 외부적인 시장 분위기까지

유리하게 흘러가고 있습니다. 


바로 중국 시장이

다시 열리기 시작한 것이죠.

 

사실 그동안 스튜디오드래곤은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상당히 많은 기회를 잃었습니다.


가장 아까운 사례는 중국 내에서

암암리에 흥행했던 '도깨비'일 것입니다.

 

드라마 '도깨비'는 중국에서

한한령이 한창일 때도

해적판으로 유통되며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심지어 차량 판매에

영향을 줄 정도였습니다. 

 


(©마세라티) 

 

도깨비에서 간접 광고로 등장했던

마세라티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르반떼'가 배우 공유의 차로

이름을 알리면서 중국 내 매출이

눈에 띄게 증가한 것입니다.

 

급기야 마세라티 중국 법인이  

한국의 공식 수입사인 FMK에

'도깨비'를 통해 마세라티를 광고해줘서

고맙다는 감사 메일까지 보냈다고 합니다. 


비록 한한령으로 인해

이런 마케팅 효과들이 스튜디오드래곤의

직접적인 수익으로 이어지진 않았지만,


그들의 가진 마케팅 파워를

입증하기에는 충분했습니다. 


증권가에서는 한한령이 풀린 내년에는

스튜디오드래곤이 제작한 드라마의

중국 판매액이 최소 300억 원

이를 것이라 전망합니다.  

 


(tvN 드라마 '비밀의 숲' 포스터 ©tvN)

 

300억 원이라는 매출 추정치는  

올해 스튜디오드래곤이 넷플릭스에 판매한

드라마 '비밀의 숲'의 판매가인 38억 원을

기준으로 삼은 것입니다. 

 

38억 원 X 10편 = 380억 원이죠. 


 

외국인은 이승기를 과소평가했다? 

 

단지 시장 분위기만 나아진 것이 아니라

콘텐츠 질적인 측면의 전망도 밝습니다. 


스튜디오드래곤이 이미 제작한 드라마와  

앞으로 제작할 드라마가

모두 화제를 얻고 있는 것이죠.

 

인기리에 방영 중인 KBS2TV의

50부작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은  

지난달 26일에 시청률 39%를 기록했습니다. 

 

지상파 방송국의 시사·예능·드라마를

모두 통틀어 시청률 1위입니다.

  

26회까지 방송했으니 앞으로 석 달간  

또 어떤 화제를 몰고 다닐지  

가늠이 되지 않을 정도입니다. 

 

여기에 배우 겸 가수 이승기가  

군 제대 후 첫 복귀작으로 선택한

tvN 드라마 '화유기'

이달 말 방영을 시작합니다.



(©tvN 드라마 페이스북)

 

이승기는 2011년

한류 열풍을 이어간 공로를 인정받아

한류 유공자로 선정되어  

문화부장관상을 받은 바 있습니다. 

 

또 이승기가 군대 가기 전에 촬영한  

웹예능 '신서유기'

2015년 중국 최대 포털사이트 QQ닷컴의

동영상 사이트에서 누적 조회수

5천만 건을 돌파하기도 했습니다. 

 

그렇기에 이승기가 주연을 맡은 '화유기'의  

수출도 무척 순조로울 것으로 보입니다. 

 

참고로 '화유기'에는 차승원, 오연서 등  

실력파 배우가 대거 출연하고  

이홍기 같은 한류 스타도 함께 나옵니다.



(©tvN 드라마 페이스북)

 

정리하면 차익실현에 나선 외국인은  

스튜디오드래곤의

미래 가치를 저평가한 셈입니다.

 

이승기가 제대한 줄 몰랐거나 무관심했고  

배우 신혜선의 인생작이 될만한

'황금빛 내 인생'의  

한국 내 인기를 과소평가했습니다. 

 

반대로 기관은 스튜디오드래곤의  

미래 가치를 높이 평가했기에

외국인과 다른 행보를 보였던 것이죠.


(©KBS)

 

이제 관건은 스튜디오드래곤의  

탄탄한 시스템을 믿을지 말지입니다.  

 

요즘 같은 시대에 시청률 39%라는

대업을 달성한 인재와 시스템이  

내년에 또 드라마를 만듭니다. 

 

예술 흥행은 예견하기 어렵지만

뛰어난 장인은 평균 이상의  

작품을 내놓기 마련이죠.

사람들은 뛰어난 작품을 알아보고요.


앞으로 이 스튜디오드래곤을 두고

외국인과 기관 그리고 우리

개인들의 선택이 어떻게 갈리게 될까요?





 

스크랩

www.cidermics.com/contents/detail/1336

 

에디터 : 류광현

어둠을 볼 수 있다면 빛을 볼 수도 있을 거야. 그 둘은 이름만 다를 뿐이니까

abc.txt@cidermics.com

에디터 : 류광현

어둠을 볼 수 있다면 빛을 볼 수도 있을 거야. 그 둘은 이름만 다를 뿐이니까

abc.txt@cidermics.com

" 사이다경제 추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