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분석의 키워드: 환율, 유가, 금리
2017-01-09 10:05
1636
주식 이야기
written by 연두


이름만 들어도 머리가 아픈

환율, 유가, 금리는,

곧 대한항공을 분석하는 키워드입니다.

 

이들 3요소는

왠지 머리 아픈 단어들인데요,

사실 전혀 어렵지 않습니다!

 

회사에서 제출하는 사업보고서,

이미 각 요소가 실적에 미치는 영향이

정리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대한항공을 둘러싼 환경은 현재 어떤지

한 번 살펴보겠습니다!




(이미지 : 사이다경제)

  

 

1. 환율

 

대한항공의 외화부채는 약 92억불에 달합니다.

원화로 환산 시 10조원을 상회합니다.

 

이에 따라, 환율이 상승할 경우

상당한 외화환산손실이 발생하게 됩니다.

 


 

(자료: 대한항공 3분기 보고서)

 

 

그렇다면, 최근의 환율 흐름은 어떨까요?

 


 

(자료: 네이버 금융)

 

3분기 말 대비 환율이

85원가량 상승한 상태입니다.

 

환율 10원 변동 시, 920억원의

외화평가손실이 발생한다고 할 때

 

환율 80원 상승 시 외화평가손실은

7,360억원가량 발생할 것임을

예상할 수 있는 부분입니다.

 

 

2. 유가

 

그렇다면 유가의 영향은 어떨까요?

 

유류비를 많이 소모하는 항공업의 특성상

유가는 항공주의 원가

유의미한 영향을 미칩니다.

 


 

(자료: 대한항공 3분기 보고서)

 

그리고 유가 1달러 상승 시, 원화로

380의 손실이 발생함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최근 감산 합의로

기존 40~50달러 수준에서 움직였던 유가는

 

이후 55~65달러 수준에서 움직일 것이라는

의견이 많습니다.

 


 

(자료: 네이버 금융)

 

이미 최근에도 유가는 꽤나 상승했고

이후 기존 대비 약 10달러 가량

상승할 수 있다고 볼 때

 

예상되는 손실 규모

3,800억에 달할 것임을

예상할 수 있습니다.

 

 

3. 금리

 


 

(자료: 대한항공 3분기 보고서)

 

최근 미국 금리 인상이 있었고

우리나라 또한 시기의 문제일 뿐

따라갈 것이라는 의견이 많습니다.

 

앞으로는 금리 인상 추세라는 것입니다!

 

금리가 1% 상승 시,

970억원의 이자비용이 증가함을

확인할 수 있는데요,

 

이 또한 우호적인 환경은 아닌 것 같습니다.

 

 

 


4. 환율, 유가, 금리

 

물론 거시경제

누구도 예측할 수 없는 만큼

 

환율이 약세로 접어들고,

유가가 더 하락하며

금리가 더 하락할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지금까지 확인되는 추세로는

당분간은 대한항공에 비우호적인 환경

전개되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생각해봅니다!

 


 

에디터 : 연두

투자에 관심이 많고, 실제로 직접투자를 계속 해오고 있습니다.

ygreen@cidermics.com

에디터 : 연두

투자에 관심이 많고, 실제로 직접투자를 계속 해오고 있습니다.

ygreen@cidermics.com

사이다경제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