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화장품, '일본'에 밀리고 있다?

2018-10-23 01:54
경제 이야기
written by 김유라




J-뷰티가 뜨고 있다


미국 화장품 시장의

새로운 트렌드로

J-뷰티(Japaneses Beauty)

떠오르고 있습니다. 


이는 최근 3~4년간

미국 시장의 주목을 받던

K-뷰티(Korean Beauty) 산업이

일본 화장품에

밀려나고 있다는 뜻인데요,


오늘은 과연 미국 화장품 시장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알아보겠습니다.



유튜브로 히트쳤던 K-뷰티


여러분은 혹시 

미국 팝가수 '테일러 스위프트'를 따라한

메이크업 커버 영상이 작년에

세계적으로 화제였던 것을 아시나요?




세계적인 뷰티 유튜버

'포니(PONY·박혜민)'가 제작한 이 영상은

무려 18,886,826회(18.10.22 기준)라는

어마어마한 조회 수를 기록했고,


2016년 미국의 경제지

'월스트리트저널'에 소개되기도 했습니다. 


여기에 해외 시장을 사로잡는

K-POP의 인기가 더해져 K-뷰티가

해외에서 크게 유행하기 시작했습니다.


지난 4월엔 K-뷰티의 성장세를 바탕으로

국내 벤처기업 '스타일난다'의 화장품 라인

'쓰리컨셉아이즈(3CE)'

세계에서 가장 큰 화장품 회사인

로레알(L'Oreal Group)에 인수되기도 했죠.



(ⓒ한국경제)



J-뷰티로 넘어가는 미국 시장?


그런데 올해부터

미국 언론들의 시선이

J-뷰티로 넘어가고 있습니다. 


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에 따르면

2017년 말부터 해외 뷰티 블로그와 

패션·뷰티 잡지, 디지털 미디어에

J-뷰티를 주제로 한 콘텐츠가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일례로 미국의 경제전문지

포브스(Forbes)가 꼽은 미국 뷰티 시장의

판도를 바꿀 주체 3가지에,


남성 그루밍, 소셜미디어 인플루언서

(영향력 있는 개인)와 함께

'J-뷰티'가 포함되기도 했죠.


(참조- 남성 그루밍 시장이란?)



(ⓒ포브스)


게다가 아마존이나 이베이

온라인 오픈마켓에서도

일본 중저가 브랜드가 판매되기 시작했고,


주로 K-뷰티를 내세웠던 

온라인 화장품 전문점들이 

이제는 J-뷰티 브랜드를

추가해나가고 있는 중입니다.


K-뷰티 화장품 브랜드 중심으로 

제품을 판매했던 미국 뷰티 전문 멀티숍 

'라일리 로즈'일본 화장품 브랜드 

DHC를 판매 품목에 추가하고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있습니다.



(ⓒ라일리로즈)



美, 일본 화장품 수입이 늘었다


J-뷰티의 인기는

미국의 화장품 수입량에서도 드러납니다.


2017년까지만 해도

미국 화장품 수입 시장의 주인공은

한국이었습니다.


KOTRA 자료에 따르면

미국 화장품 수입시장(HS Code 3304 기준)에서 

한국은 수입액 4억1,068만 달러

수입 시장점유율 8.54%를 기록하고

순위로는 5위를 차지했습니다.


수입액이 전년 대비 29.61% 늘어나면서 

상위 10위권 국가 가운데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죠.


같은 기간 일본의 수입액은 

전년 대비 24.7% 증가한

1억7,187만 달러를 기록했고

수입 시장점유율 3.58%을 차지하며

8위에 머물렀습니다.


(ⓒKOTRA)


그런데 올해부터 시장 판도가

급격히 변했습니다.


2018년 상반기 들어 

일본 화장품 수입의 증가율이

한국을 크게 웃돌았습니다.


2018년 1~6월 한국의 화장품 대미 수출은 

2억3,221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6.61% 증가하고 시장점유율은 9.38%로 

5위를 유지한 반면,


일본 화장품 대미 수출은 1억19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7.11% 증가했고

시장점유율은 4.11%를 기록해

순위가 한 계단 상승한 7위에 올랐습니다.


2018년 상반기 일본의 화장품 대미 수출은

한국의 절반 수준에도 미치지 못하지만 

수출 증가율은 한국을 앞서며 

급성장하고 있는 상황인 것입니다.



(ⓒKOTRA)



일본 화장품이 뜬 이유 3가지

 

이렇게 미국 시장에서

K-뷰티를 이을 새로운 트렌드로

J-뷰티가 떠오른 이유는 무엇일까요?



① K-뷰티가 길을 열었다


미 언론들은 J-뷰티를 비롯한

'아시아 뷰티업체'의

미국 진출 길을 닦아준 건

K-뷰티라고 평가합니다. 


뉴욕타임스는 미국 내 K-뷰티 붐이 

아시안 스킨케어 방식의

이해도를 높이는 데 큰 기여를 했다고

분석하고 있습니다.


영국 시장조사업체 민텔(Mintel)

미국 내 K-뷰티의 성공은

다른 아시아 국가들이 

미국 스킨케어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길을 마련해주었다고 했고,


한국 화장품이 제시한

화장법을 따르는 소비자라면

일본이나 아시아 시장의 화장법을

시도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말합니다.

 

즉, 한국 화장품이 이슈되지 않았다면

J-뷰티가 이렇게 빠르게

인기를 끌 일도 없었다는 것이죠.



 


② 일본 화장품의 가격 하락


더불어 일본 화장품의 가격 하락

J-뷰티의 성장을 견인했습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J-뷰티 즉, 일본 화장품이 

과거에는 프리미엄 브랜드로 분류될 정도로

가격 부담이 큰 제품들이 많았는데,


최근 미국 시장에서 일본 화장품

가격대가 상당히 낮아져 

K-뷰티와도 가격 경쟁에서

밀리지 않는 수준이 되었습니다.



③ 소비자는 늘 새로운 것을 원한다


모든 것은 익숙해지면

지루해지기 마련입니다.


뷰티 시장은 특히 더

트렌드가 빨리 변하는데요,


K-뷰티에 질린 미국 소비자들에게

품질이 좋은 J-뷰티 제품이

훨씬 신선하고 매력적으로 비친 것도

J-뷰티의 인기가 높아진

이유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일본 대표 화장품 브랜드 '탓차' ⓒTatcha)



미국 소비자가 보는 

K-뷰티와 J-뷰티 차이점은?


그렇다면 미국 시장에서 느끼는

한국 제품과 일본 제품의 

차이점은 무엇일까요?


뷰티 유튜버처럼 소비자에게 영향을 미치는

미국 뷰티 인플루언서들이 최근

아시아 뷰티업계의 양대산맥인 

K-뷰티 & J-뷰티를 비교하는 콘텐츠를

많이 생산하고 있는데요, 


이런 콘텐츠들이 말하는

K-뷰티와 J-뷰티 차이점은

다음과 같습니다. 


1. Trendy  vs.  Simple


가장 대표적으로

K-뷰티 유행을 주도하고

빠르게 변한(Trendy),


J-뷰티는 K-뷰티처럼

유행에 민감하지는 않지만

품질이 좋고 기본에 충실한 제품들이

주를 이루며 스킨케어 단계가  

심플하다는 것입니다.(Simple)





2. 화려한 패키징 vs. 기능에 충실


그리고 J-뷰티는 과학적으로 접근해 

기능성에 집중한 제품을 만들며,


시간을 두고 꾸준히 사용해야

그 효과가 나타나는

데일리 제품이 주를 이룬다고 말합니다.

(David Pollock/화장품 전문 화학자, justaskdavid.com 설립자)


게다가 J-뷰티는 트렌드보다는

품질과 효율에 초점을 맞추는

슬로우뷰티를 표방한다고도 하죠.

(Deborah Weinswig/Forbes 소매부문 기자) 

 

반면 K-뷰티에 대해서는

귀여운 패키징 및 디자인으로 

뷰티 시장에 재미있고 가볍게 접근했다고

평가하고 있습니다. 


그에 비해 일본 화장품은 기술을 무기로

화장품 산업에 진지하게 접근했고

뷰티의 진정성(authenticity)을 갖추었다며

J-뷰티를 치켜세우기도 합니다.





3. 저가 브랜드 vs. 고가 브랜드 


한편, K-뷰티의 강점 중 하나는

합리적가격입니다. 


일명 '저렴이', '가성비'로 불리는

가격 대비 품질이 우수한 제품들이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 잡았죠.


그런데 일본 제품은,

지금이야 많이 낮아졌다고 하지만

그래도 여전히 한국 제품에 비해 

가격이 높은 편입니다. 


이런 특징은 유통망에도 차이를 보이는데요,

K-뷰티 제품들이

온라인 오픈마켓 등에서 판매되고 있다면,


J-뷰티 제품은 K-뷰티 제품에 비해 

유통망이 넓지 않고

백화점 등을 중심으로 판매되고 있습니다.


특히 시세이도, SK-II 등 

프리미엄 브랜드로 통하는 J-뷰티 브랜드는 

메이시스, 블루밍데일스 같은 백화점과 

세포라 같은 화장품 전문점 위주로 판매되죠.


물론 요즘엔 미국 내 일본 제품

인기가 높아지면서 온라인 오픈마켓에서도

차츰 유통망을 확대하고 있는 중입니다.


 


K-뷰티, 이대로 꺾이는 걸까?


미국 화장품 시장의 이런 변화에 대해

글로벌 시장 전문가들은

K-뷰티 전성기가 지나고 

J-뷰티의 시대가 올 것이라는 입장과,


K-뷰티 붐이 지속되면는 동시에 

J-뷰티의 시대가 열리면서 

양국의 뷰티 제품이 미국 시장에서 

공생할 것이라는 의견이 

팽팽하게 엇갈리고 있습니다. 


분명한 것은 글로벌 뷰티시장에서 

한국과 일본 사이의

경쟁이 불가피하다는 점입니다.


신선함과 새로움으로 인기를 끌었던 

K-뷰티가 J-뷰티 화장품과

조금이라도 비슷한 콘셉트로 판매될 경우,


그동안 누리고 있었던 

K-뷰티만의 매력을 잃을 수도 있다

위기에 처한 것이죠.



(일본 대표 화장품 브랜드 '시세이도' ⓒshiseido)



K-뷰티 그래도 경쟁력 있다


그러나 아직 실망하기는 이릅니다.

K-뷰티의 저력은 미국을 넘어

서구권 전역으로 퍼지고 있습니다.


영국 BBC는 지난 21일

"전 세계 뷰티 시장이

한국에 의한 혁명을 경험하고 있다"면서,


방탄소년단으로 대표되는 K-POP

인기와 더불어 K-뷰티 트렌드가

서구권에 빠르게 퍼지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BBC는 또한 패션전문지 '마리끌레르' 에디터 

케이티 토마스의 말을 빌려

"한국 뷰티산업은 전 세계 시장과 견줘

10~12년 앞서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토마스 에디터는

"K-뷰티의 특징은 결점을 가리는 게 아니라

피부 자체를 좋게 만드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설명합니다.




더불어 K-뷰티 바 설립자인 카렌 홍은 

서구권 브랜드들이 시도하지 않는 

특별한 성분, 예를 들어 달팽이 점액이나

진주, 녹차 등을 화장품에 사용하는 등,


몸에 좋은 성분을 사용하는 한국 화장품의

제품력 K-뷰티 인기 요인으로 꼽습니다.


J-뷰티와 비교했을 때 더 두드러지는

K-뷰티만의 강점도 분명히 있습니다.


일본 화장품이 품질로 승부하고는 있지만

빠르게 변하는 시장 트렌드를 

제대로 따라잡지 못하는 것은 

약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결국 현재 미국 시장에서 K-뷰티가

J-뷰티에 추격당하고 있긴 하지만,


전략을 제대로 수립한다면

J-뷰티와의 경쟁에서 이대로

밀려나지 않을 가능성이 충분한 것입니다.



(방탄소년단을 모델로 쓴 국내 화장품 브랜드 VTcosmetic ⓒVTcosmetic)


전문가들은 K-뷰티가

미국 시장에서 롱런하기 위해서는

소비자 로열티(충성도)를 높이는

작업이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지금까지는 K-뷰티가 미국 시장에서 

아시아뷰티를 대표했지만,


J-뷰티와 같은 강력한 경쟁자가 나온 만큼

어제의 승리는 잊고 충성도를 확보하기 위해

치열한 고민을 해야 할 때인 것이죠.


제품력 향상과 타깃팅, 체계적 마케팅 등

장기적 전략을 세워 K-뷰티가

왕좌의 자리를 끝까지 지켜내기 바랍니다.




 

스크랩

www.cidermics.com/contents/detail/1654

 

에디터 : 김유라

행복한 일상을 꿈꾸는 에디터 #해피유라 입니다:)

김유라

에디터 : 김유라

행복한 일상을 꿈꾸는 에디터 #해피유라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