뽀통령 밀어낸 '카카오프렌즈', 메신저 캐릭터 대박 비결은?

2017-08-08 18:00
경제 이야기
written by hw


 

 

뽀통령제친 카톡 친구들

 

라이언, 어피치, 튜브, 프로도, 네오

이 친숙한 이름, 다 아시죠?

 

모바일 메신저의 이모티콘 캐릭터인

카카오프렌즈

한국 최고 인기 캐릭터 자리에 올랐습니다.

 

특히 뽀통령으로 불리며

캐릭터 인기투표에서 장기 집권해 온

뽀로로를 끌어내려 눈길을 끄는데요,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최근 발간한

‘2016년 캐릭터 산업백서에 따르면,

국내 소비자 1,2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캐릭터 선호도 조사에서

카카오프렌즈는 14.3%를 얻어

1위를 차지했습니다.

 

모바일기반 캐릭터가

선호도 정상에 오른 건 처음입니다.

 


(한 캐릭터 라이선싱 박람회에 전시된 뽀로로의 모습 ©문화체육관광부)

 


한국인이 하는 캐릭터 순위는?


1위를 차지한 카카오프렌즈

다음으로 한국인들이 좋아하는 캐릭터는

무엇일까요?


뽀로로가 9.8% 2위를 차지했고

짱구 6%, 원피스 4.9%, 둘리 4.4%,

도라에몽 4.2%, 라바 3.8%,

포켓몬스터 3.3%, 헬로키티 3.1%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뽀로로는 이 조사에서

2011년과 2013~2015년 등

무려 네 차례에 걸쳐 1위를 차지했던

장수 인기 캐릭터지만

이번에는 카톡 친구들에게 밀리고 말았죠.

 

카카오프렌즈는 2년 전만 해도

아예 순위권에 없었는데

어떻게 이렇게 혜성처럼 떴을까요?

 

카카오톡이 대중적으로 많이 쓰이는 만큼

남녀노소에게 두루 친숙한 데다가

문구잡화식품 등 1,500여 종에 이르는

캐릭터 상품부터,


얼마 전 서비스를 시작해

폭발적인 반응을 얻은 카카오뱅크까지

다양한 분야에 적극 활용되며

영역 확장을 노려온 효과를

톡톡히 본 것으로 분석되고 있습니다.

 

또한 

토끼 옷을 입고 정체를 숨긴 단무지 무지’,

갈기가 빠져버린 사자 라이언’,

콤플렉스가 있는 부잣집 개 프로도

독특한 스토리텔링도

인기를 높이는데 한몫했죠.

 


(라인프렌즈를 바탕으로 탄생한 패션 브랜드 ‘PLF’ ©라인프렌즈)

 


3,000억 이모티콘 시장 !

 

이모티콘 캐릭터 관련 시장은

해마다 쑥쑥 성장해

연간 3,000억 원 규모를

넘어선 것으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카카오톡의 이모티콘 구매자는

2013500만 명에서

20161,400만 명으로 급증했는데요,


(카카오프렌즈의 캐릭터들 ©카카오)


카카오의 캐릭터 사업 자회사

카카오프렌즈는 작년에

매출 705억 원, 영업이익 237억 원을 올려

쏠쏠한 '캐시카우'(현금을 많이 벌어들이는)

계열사로 자리 잡았습니다.

 

또 다른 메신저 라인의 캐릭터인

라인프렌즈’의 인기도 상당해서

한국, 중국, 일본, 홍콩 등

11개국에 연 오프라인 매장에는

점포당 하루 평균 6,000여 명이 방문합니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라인의 최고 인기 캐릭터인

브라운 인형의 누적 판매량은

20만 개를 넘어섰고,

 

최근에는 라인프렌즈를 기반으로 한

전문 패션 브랜드까지 런칭되었죠.

 


(서울 강남에 있는 카카오프렌즈 매장 ©카카오)

 

카카오프렌즈, 라인프렌즈 등은

언어 장벽 없이 감정을 표현할 수 있다는

장점에 힘입어

외국에서도 인기가 아주 좋습니다.

 

이모티콘 산업의 급성장은

눈에 보이지 않는 문화콘텐츠가

얼마나 큰 힘을 갖고 있는지를

잘 보여줍니다.

 

매일 스마트폰에서

나의 감정을 대신 전해주던 캐릭터들은

이제 어느덧움직이는 중소기업으로

쑥쑥 크고 있습니다.

 

 


P.S : 사이다경제의 콘텐츠 알림을

실시간으로 받아보고 싶으세요?

 

 

스크랩

www.cidermics.com/contents/detail/964

 

에디터 : hw

신문공장 노동자

hw@cidermics.com

에디터 : hw

신문공장 노동자

hw@cidermics.com

" 사이다경제 추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