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트르트와 정조

2017-03-13 20:10
팟캐스트
written by 오혜미


사르트르와 정조  



프랑스의 철학자 

장 폴 사르트르(Jean Paul Sartre)


지독한 골초였던 그는, 글을 쓸 때면 카페에 앉아 

두 보루(20갑)가 넘는 담배를 피웠다고 해요. 


사실 카페에서 담배를 피며 토론 하는 모습은 

한때 ‘흡연자의 천국’으로 불리던 프랑스에서는 흔한 일이었습니다. 


카페뿐만 아니라 레스토랑, 기차역 등의 공공장소에서도 

담배를 피울 수 있었고 카페에서는 담배를 팔기도 했죠. 


그렇다면 우리나라는

어땠을까요? 


놀랍게도 조선시대부터 

사르트르 못지않은 애연가가 있었는데요,


그 주인공은 바로 조선의 제22대왕 정조입니다. 

(正祖, 1752 ~ 1800)


정조대왕은 조선왕조실록에

기록될 정도로 애연가였는데요,


얼마나 담배를 좋아했는지 “전국의 모든 백성들이 

담배를 필 수 있는 제도를 만들라”고 했을 정도입니다. 


그런데 조선시대에는 담배를 어디에서 구할 수 있었을까요?

프랑스처럼 카페 문화가 발달한 것도 아닌데 말이죠. 


그 답이 있는 곳은 바로 

‘종로구’ 입니다. 


대한민국 시대정신의 상징이자,

최근 가장 뜨겁게 타오르는 그곳!


종로구에 얽힌 경제사(史)를 

들여다보면 그 답이 보인답니다. 


글로 먹고 사는 에디터 ‘글로’가 들려주는 종로구에 얽힌 경제사(史)! 

담배의 집산지였던 누상동과 누하동. 그리고 상업의 중심지였던 서린동까지!

종로를 지나는 만원버스에서 듣기 딱 좋은 팟캐스트

<톡톡!사이다경제> 아래의 링크를 클릭하시고 지금 바로 들어보세요!

팟빵으로 들으러 가기 (클릭)

 

데마시안으로 들으러 가기 (클릭)




 

스크랩

www.cidermics.com/contents/detail/850

 

에디터 : 오혜미

사이다경제 SNS소통지기를 맡고 있습니다. '좋아요' 많이 눌러주시면 좋아요!

ohm88@cidermics.com

에디터 : 오혜미

사이다경제 SNS소통지기를 맡고 있습니다. '좋아요' 많이 눌러주시면 좋아요!

ohm88@cidermic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