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변신해야 살아남는다!

2017-02-23 23:30
경제 이야기
written by 최은빈


, 변신해야 살아남는다!

 


 

여러분은 을 많이 읽으시나요?

 

책은 아주 오래 전부터

우리와 함께 해 왔습니다.

 

과거 메소포타미아 문명에서 쓰던

점토판에 새겨진 글들이

최초의 책이라고 하니

그 역사를 가늠할 수 있겠지요.

 

그렇다면, 이렇게 역사를 함께한 책과

우리는 얼마나 가깝게 지내고 있을까요?

 

 

한국인의 한 해 독서율과

독서량은 얼마?

 


 

(출처:문화체육관광부)

 

2015, 문화체육관광부는

전국의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5천명과

고교 재학생 3천 명을 대상으로

국민독서실태조사를 실시했습니다.

 

먼저 종이책 독서율 변화 양상을 보면

2015년 기준 1년간 만 19세 이상 성인

일반 도서를 1권 이상 읽은 사람은 65.3%

학생의 경우 94.9%로 나타났습니다.

 


(출처:문화체육관광부)

 

다음으로 종이책 독서량 변화 양상을 보면,

2015년도 기준

1년 간 성인이 읽는 책의 양은 9.1이며

학생들은 29.8권으로 나타났습니다.

 

(위의 자료들은 교과서, 학습참고서, 수험서,

잡지, 만화, 웹툰을 제외한

일반도서를 대상으로 삼은 것입니다.)

 

 

다른 나라들은 어떨까?

 


 

(출처: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한국2013년 평균 독서율은 74.4%,

OECD 평균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전자책 및 만화 포함)

 

 

사람들은 왜 책을 잘 안 읽을까?

 


 

(출처: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는 성인과 학생을 나누어

책을 읽지 않는 이유를 조사하였는데요,

 

먼저 성인의 경우

가장 높은 수치를 차지한 것은

34.6%(공부)이 바빠서라는 것이고,

 

뒤이어 23.2%

책 읽기가 싫고 습관이 들지 않아서”,

그 다음으로는 12.9%

책을 읽을 만한 이유가 없어

안 읽는다고 답했습니다.

 

학생의 경우는 성인과 마찬가지로 31.8%

학교나 학원 때문에 시간이 없어서였고

계속해서 24.1%

책 읽기가 싫고 습관이 들지 않아서”,

14.4%가 컴퓨터인터넷휴대 전화,

게임으로 시간이 없어서라는 이유였습니다.

 

 

책과 친해지기 위한 방법은?

 


 

(1)전자책(e-Book)

 

전자기기가 익숙해진 시대에 발맞춰

활발하게 발전하고 있는 독서매체는

e-Book입니다.

 

e-Book은 기존에 종이책으로만 보던

서적을 인터넷에서 PDF 형식의 파일로

다운로드 받아 PC PDA 형태의 기기에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콘텐츠인데요,

 

현재 전 세계 도서 판매량

30%를 전자책이 차지하고 있을 정도로

전자책의 판매량은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요즘에는 구글 플레이나 교보문고,

그 밖의 교육 시스템이나 학교에서도

많이 이용하고 있는 매체입니다.

 

e-Book을 이용하면

따로 책을 들고 다닐 필요 없이

언제 어디서든 원할 때

손쉽게 책을 볼 수 있겠지요.

 


 

(2)미니북

 

미니북은 일반 도서를 손바닥 만한 크기로

만든 책을 말하는데요.

 

기존 크기의 책보다 가격도 저렴하고

들고 다니기에 부담없이 가벼워서

종이책의 실용성을 극대화하고 있습니다.

 


 

(3)중고서점

 

중고서점은 일반 서점에서 파는 책과 달리,

이미 독자가 읽은 책을 싼값에 사들여

이를 다시 다른 독자에게 되파는 

방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이 덕분에 독자는 깨끗한 책을

싼값에 구매해 읽을 수 있다는

큰 장점이 있습니다.

 


 

그 밖에도 문화체육관광부에서는

성인들의 독서 활성화 방안을

네 가지 분야로 나누어 제시했는데요.

 

첫째, <독서환경 조성>을 위해

지역 독서환경 조성을 권고했고,

 

둘째, <독서문화 생활화>를 위해

생애 주기별 독서활동 지원

 

셋째, <독서운동 확산>을 위해

국민 참여형 독서운동 전개

 

넷째, <독서복지>를 위해

소외 계층 독서활동 지원

우선순위를 두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학생들의 독서 활성화 방안으로

학교와 부모의 노력을 강조하며,

학교에게는 좋은 책 소개, 정보 제공

학급문고 확대를 주문했고,

 

부모에게는더 많은 책 구입

도서관·서점 함께 이용하기

필요한 점으로 꼽았습니다.

 

 

완벽히 변신하기

 


 

(이미지:조선비즈)

 

세계 출판업계에 큰 영향력을 미치고 있는

지영석 엘스비어 회장(56)

출판업계의 침체를 피력하면서,

 

전자책이 빠르게 발전함에 따라

그에 맞는 새로운 콘텐츠와 플랫폼이

나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비용 없이 볼 수 있는 글과는 달리

돈을 주고 사보는 책이나 e-Book의 가치가

소비자들로 하여금 더 있다고

느끼게 만들어야 하며,

 

그 과정에서 단순히 옛 것을

디지털화() 하는 것이 아니라

시의적절한 콘텐츠를 개발하는 것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독자를 늘리기 위해서는

사용 언어가 한정된 우리나라의 경우

정부지원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정부지원이 뒷받침되어야

다양성이 유지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정부의 지원을 받기 위해서

업계의 차별성과 정체성을 논하면서

출판업도 수출업이 될 수 있음을 명시했고,

 

과감한 투자를 할 수 있는

리더십이 필요함을 강조했습니다.

 

 

끝으로

 


 

출판업계의 변화와 독서 진흥화 등

여러 방안들이 독서를 장려하기 위해

생겨나고 있습니다.

 

이와 마찬가지로 독자들 또한

다양한 독서 방법에 관심을 갖고

책을 더욱 가까이하는 건 어떨까요?



 

 

스크랩

www.cidermics.com/contents/detail/832

 

에디터 : 최은빈

그것은 아무도 모르는 무척 아름답고 투명한 일이다.

에디터 : 최은빈

그것은 아무도 모르는 무척 아름답고 투명한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