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그만 사라지고 싶다? 당신을 잊혀지게 해 드립니다, ‘디지털 장의사’

2016-12-15 23:09

written by 조석민

 

오늘은 '디지털 장의사'에 대해

이야기해보려 합니다.



디지털이면 디지털이고 장의사면 장의사지,

디지털 장의사는 대체 뭘까요?

 

듣도보도 못한 '디지털 장의사'라는

이 낯선 개념을 설명하기 전에

흥미로운 질문을 몇 개 던져보겠습니다.

 


 

내 페이스북 계정은

내가 죽고 나면 사라질까요?

 

페이스북 이외의 사이트에

내가 올렸던 글들과 덧글들은,

모든 내 정보들은 어떻게 될까요?

 

내가 언제 죽을 지 스스로 알고 있다면

그 이전에 정리하는 과정을 거칠 수 있겠지만,

누구에게나 죽음은 예고 없이 찾아오죠.

 


 

(우리는 언제 죽을까요?)

 

그렇지 않더라도, 사람에게 있어

죽음을 준비한다는 것은

그 자체로 참 낯선 일이죠.


처음에 던진 질문과는

비슷하면서도 다른 질문을 던져보겠습니다.


100년 후 페이스북은 어떻게 될까요?

 

 

5년 내 부상할 직업 '디지털 장의사'

 

100년 후에도 페이스북이 있다면 말이지만,

'페이스북에는 고인의 계정이

살아있는 사람의 계정보다 많을 것'이라고 합니다.

 

또한 고인의 계정에는

고인이 남긴 글이나 사진들이

고스란히 남아 열람 가능하겠지만

그 정보들이 문제를 일으킬 수도 있겠죠.

 


 

오늘 소개해드릴 '디지털 장의사'

이 고민들을 해결하기 위해

등장한 직업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때로는 술에 취해, 때로는 감성에 젖어

하루에도 몇 번씩 '이불킥'을 하게 되는

창피할 만한 행동이나 말을 할 때가 있죠.

 


 

(자기 전에 생각나면 이불킥 한 번!)

 

업무상 발생한 실수나

인간관계에 금이 갈 만한 큰 실수가 아니라면

자기 전 이불킥 몇 번으로 끝나겠지만,

 

온라인 상에 무심코 남긴 글이나 덧글,

예전에 올리고 까먹었지만, 지금 보면

얼굴이 붉어지는 부끄러운 과거사진들.

 

지우고 싶은 것들은 모두 지우고

개개인의 '잊혀질 권리'를 보장해주는 것이

'디지털 장의사'라는 것이죠.

 

 

나는 그만 잊혀지고 싶다, '잊혀질 권리'

 

작년 5, 에릭 슈미트 구글 회장은 한국에 방문해

'앞으로 가장 유망한 비즈니스 2개는

건강·의료 분야와 온라인 평판 관리 사업'이라고

말한 바 있는데요.

 

디지털 장의사는

'온라인 평판 관리 사업' 분야에

비중을 둔 직업이라 할 수 있겠죠.

 


 

또한 '한국고용정보원'이 발표한

'5년 내 부상할 새로운 직업' 중 하나로

디지털 장의사가 꼽히기도 했습니다.

 

이 배경에는 우리 생활에서 인터넷이 차지하는

비중이 커짐에 따라 생겨난 권리,

'잊혀질 권리'의 보장이 있는데요.

 

이 잊혀질 권리란

인터넷에 존재하는 개인 정보에 대해

보다 소유권을 강화하고, 이 정보에 대해

수정, 삭제를 요구할 수 있는 권리를 말합니다.

 

좀 더 이해가 쉬운 예를 들어 볼까요?

 


 

(이미지 : 산타크루즈 홈페이지)

 

우리나라 1호 디지털 장의사 업체,

S사 홈페이지의 상담 메뉴를 보면

 

인터넷에 떠도는 본인에 대한 모함,

'몸캠'이라 불리는 본인의 노출 영상,

심지어는 '연예계에 진출하고 싶은데

인터넷에 흑역사가 너무 많다'

상담을 요청하는 고객들이 있습니다.

 

또한 연인과 성관계 영상을 촬영했다가

이별 후 상대방에 의해 유출되는,

이른바 '리벤지 포르노'의 피해자들도

디지털 장의사들의 고객이 되기도 하죠.

 


 

어떤 사람이 어떤 IP로 어떤 내용을 남겼는지

서버에 모든 기록이 로그의 형태로 남으며

불특정 다수가 언제 어디에도 접속할 수 있는

인터넷이라는 매체의 특성상,

 

어떤 게시물이 되었건 온라인 상에 공개된

그 사실 자체만으로도 이미 완전히 통제할 수 없고,

무엇이건 올렸다가 금방 지워도

그 사이에 캡처되고, 퍼져나가기도 합니다.

 

하지만 디지털 장의사는, 이미 퍼져나가

통제가 불가능한 이 인터넷 흔적들을

찾아 지워주는 역할을 한다는 것이죠.

 

 

보이지 않는 장의사, 현재 입지는?

 

이 디지털 장의사가 처음 출발한 미국과,

우리나라 사이에는 견해의 차이가 있는데요.

미국의 경우는 '장의사'라는 단어에 걸맞게

'사후관리'에 집중되어 있습니다.

 


 

미국의 대표적인 디지털 장의사 사이트

L사는 약 30만원 정도의 돈을 내면,

사후 인터넷 정보 처리 방안을 정한 후

SNS 상의 사진들은 물론이고,

고객이 다른 곳에 남긴 덧글들까지

모두 지워준다고 합니다.

 

 

반면 우리나라의 디지털 장의사들은

'현재'에 집중하고 있는데요.

정확히는 평판 관리를 중심으로 하고 있고,

 

우리나라에는 20개 이상의 업체들이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유명 연예인들은 물론이고

기업들도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고 하네요!

 

 

맺으며

 


 

(이미지 : SBS 드라마 싸인’)

 

박신양, 김아중 씨가 열연한 드라마

'싸인'에는 이런 명대사가 나옵니다.

 

'모든 접촉은 흔적을 남긴다'

 

여기서 말하는 흔적이란

사건 당시 범죄현상에 남아

법정에서 채택될 수 있는

'증거'를 말하는 것이지만,

 

온라인 상에 남긴 흔적은, 자신도 모르는 새

언젠가 비수가 되어 돌아올지도 모릅니다.

'이불킥' 정도로 끝나면 정말 다행이겠지만요.



 

(이미지 : 이데일리)

 

최근 왕성하게 활동 중인 연예인 등

유명인들의 '몸캠' 영상이 유포되어

음모론, 동정론 등으로 인터넷이 떠들썩했는데요.

 

분위기에 휩쓸려 내뱉은 발언 하나,

무심코 뱉은 과격한 표현 등으로

그야말로 '두고두고 까이는' 사람들이 많은 현재,

 

디지털 장의사의 존재 의의에 대해

한 번 생각해보게 되는 요즘입니다.



 

스크랩

www.cidermics.com/contents/detail/685

 

에디터 : 조석민

'진인사대천명'

editor@cidermics.com

에디터 : 조석민

'진인사대천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