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수상품의 비밀④] 소아과 의사가 만든 베지밀?

2017-11-28 17:31
기업 이야기
written by hw



[장수상품의 비밀 시리즈]

-------------------------------------------------------------

장수식품의 비밀① 17억 개 팔아치운 '햇반'

장수상품의 비밀② 한국 최초의 스낵, '새우깡'의 모든 것

장수상품의 비밀③ 검찰은 왜 삼양라면을 몰락시켰나

-------------------------------------------------------------

 

[장수상품의 비밀④]

죽어가는 아기 살리기 위해… 

소아과 의사가 만든 베지밀 

 

'누적 판매량 150억 개'

'시장 점유율 51%'


국내 최초의 두유 브랜드인 

정식품 '베지밀'이 갖고 있는 기록들입니다. 

 

어린 시절 고소한 맛의 베지밀A나 

달콤한 베지밀B를 즐겨 마셨던 기억을 

많이들 갖고 계실 텐데요,

 

요즘은 유아용, 임산부용, 중장년층용 등 

상품 종류가 몰라보게 다양해졌습니다. 

 


(베지밀 유리병의 변천사. ©정식품)

 

그런데 베지밀의 역사를 보면 

식품업계의 여느 장수 브랜드들과 달리 

조금 독특한 면이 있습니다. 

 

바로 매출을 높이기 위해 

식품회사가 개발한 것이 아니라 

사람을 살리기 위해 

소아과 의사가 개발했다는 점이죠. 

 

또한 오랫동안 시장점유율 1위를 지켰지만 

다른 식품 기업에 비해 

외형 확대나 다각화를 자제하고,

 

보수적인 경영 스타일을 유지한 점도 

눈에 띄는 부분입니다.

 


19세 소아과 의사의 트라우마 

 


(소아과 의사로 일하다 정식품을 창업한 故 정재원 명예회장. ©정식품) 

 

베지밀을 개발한 사람은 

지난달 향년 100세 일기로 별세한 

故 정재원 정식품 명예회장입니다. 

 

황해도 은율에서 태어난 그는 

홀어머니 밑에서 어렵게 공부해 

19세에 최연소로 의사고시에 합격하고 

1937년 서울 명동 성모병원 소아과에서 

의사 생활을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의사가 된 지 1주일 만에 

우유를 먹고 설사와 구토가 심하게 발생한

갓난아기를 환자로 받았는데, 

 

이 아기는 병명과 원인도 파악하기 전에 

세상을 뜨고 말았습니다. 

 


(정재원 명예회장이 1955년 자신이 운영하던 정소아과 앞에서 찍은 사진. ©정식품) 

 

이후에도 그는 우유를 먹고 난 뒤 

영양실조와 합병증으로 죽는 아이들을 

끊임없이 목격하면서

죄책감에 시달렸다고 고백했습니다. 

 

"아이를 살려달라고 애원하던  

70년 전 부모의 모습이 지금도 생각납니다. 

당시엔 배가 아프다고 하니  

병명도 그냥 소화불량증이라 했죠.

 

하지만 사실 그건 소화불량이 아니었어요.  

모유나 우유의 유당을 소화시키지 못하는  

'유당불내증'이 사망 원인이라는 걸  

알아내는 데 30년이 걸렸죠." 

 

ㅡ 故 정재원 명예회장 생전 인터뷰 

 


(©정식품)

 

그렇게 죄책감에 시달리던 정 명예회장은

44세에 유학을 떠나 영국 런던대학원과  

미국 UC메디컬센터에서 5년간 공부하며 

아기들의 사망 원인을 연구했는데요,

 

모유나 우유에 함유된 유당 성분을  

정상적으로 소화시키지 못하는  

유당불내증 때문이라는 것을 

마침내 알아내게 됩니다. 

 

간혹 우유를 먹으면 

속이 불편하거나 설사하는 분들 계시죠?


그 역시 유당소화장애 때문일 가능성이 높고 

이런 증상은 동양인에게 특히 많다고 합니다.



(©정식품)

 

귀국 후인 1966년, 정 명예회장은 

영양소가 풍부한 콩으로  

집에서 아내와 함께 음료를 만들었고 

이것을 '베지밀'이라 이름 붙였습니다. 

  

이후 이를 사업화하여

1973년 정식품 법인을 설립했으며 

1984년에는 청주에 세계 최대 규모의

두유 공장을 준공했습니다.



(정식품 청주공장 모습 ©한국광광공사)


 

"두유를 더 많은 사람이 먹게 하자"

 

현재 정식품의 연 매출은

2,000억 원 안팎으로 

역사에 비해 그리 큰 편은 아닙니다.


이는 기업의 외형보다는 국민 건강을 중시한 

정 명예회장의 철학이 반영된 것입니다.

 

정 명예회장은 "누구든 공부에 대해 

가슴앓이를 하지 않게 만들어주고 싶다"며 

1984년 혜춘장학회를 설립해 

지금까지 2,350명에게 장학금을 지급했고,

 

시장 1위 기업으로는 이례적으로 

OEM 전문회사 '자연과 사람들'을 설립해 

경쟁 기업에 두유를 납품하기도 했습니다. 

 

*OEM(original equipment manufacturing) 

: 주문자 상표 부착 생산. 주문자가

요구하는 제품과 상표명으로

완제품을 생산하는 것.


좋은 두유를 더 많은 사람이 먹게 하면 

결국 모두에게 좋은 일이라는 이유에서였죠. 

 


해외 수출 나서는 '국민 두유'

 


(할랄 인증을 획득한 베지밀 ©정식품)

 

최근 몇 년 새 베지밀은 

포화 상태에 이른 국내 시장을 벗어나 

해외 수출을 적극 모색하고 있습니다. 

 

콩을 좋아하는 중국인들을 겨냥해 

중국에 현지 법인을 설립하는 한편 

이슬람 지역에 판매하기 위한 필수 조치인 

할랄 인증 획득을 마쳤다고 합니다.


*할랄 인증(Halal)

: 할랄은 '허락된 것'을 뜻하는 아랍어로,

할랄 인증은 이슬람 교도들이 먹거나

사용할 수 있도록 이슬람 율법에 따라

도살•처리•가공된 식품에 부여하는 인증 마크.

 

한국의 '국민 두유' 반열에 오른 베지밀이 

세계인의 입맛도 꽉 잡을 수 있을지 

관심 있게 지켜봐도 좋을 것 같습니다.



 

스크랩

www.cidermics.com/contents/detail/1312

 

에디터 : hw

신문공장 노동자

hw@cidermics.com

에디터 : hw

신문공장 노동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