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커는 반토막인데 호텔은 3배 급증… 한국 호텔산업 '3중고'

2017-10-17 19:34
경제 이야기
written by hw




유커는 반토막인데 호텔은 3배 급증


지난 몇 년 새 서울 도심에는

새로 지은 호텔이 많이 들어섰습니다.

 

중국인 관광객(유커)이 늘면서 

외국인들이 묵을 호텔이 부족해지자 

호텔 신축에 많은 자금이 몰렸기 때문인데요,

 

2016년 말 기준으로

서울에서 운영되는 관광호텔은 348개, 

객실 수는 약 4만7,000개로 

4년 만에 각각 116%, 74%나 급증했습니다.



(서울 시내 한 특급호텔의 전경. ©광고정보센터) 

 

그런데 호황을 누리는 듯싶던 

호텔업계의 분위기가 확 바뀌었습니다.

 

수요 급감에 공급 과잉,  

강력한 경쟁자의 등장까지 겹치면서 

심각한 '위기론'이 번지고 있는 겁니다. 

 

속사정을 한번 들여다볼까요? 


 

#1. 최대 고객 '유커' 실종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유커들의 모습. ©KBS)

 

가장 직접적인 원인은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인해 

유커가 급감했다는 점입니다.

 

또 북핵 위기까지 고조되면서 

다른 나라 방문객도 눈에 띄게 줄었습니다. 

 

올해 들어 8월까지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886만4,812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22.8% 줄었고,

 

특히 중국인 관광객은 48.7%가 줄어

반토막 수준에 그쳤습니다. 

 

한국에 오는 관광객 중에는

중국인 비중이 가장 높았기 때문에 

호텔들의 타격이 심각합니다. 

 


#2. 신축호텔 '공급 과잉'

 


(서울 시내 한 호텔 객실 모습. ©스탠포드호텔)

 

당장 손님은 줄어드는데

앞으로 호텔 수는 지금보다 

더 늘어나게 된다는 점도 문제입니다. 

 

호텔 사업계획 승인 등에 따라  

향후 3년 내 준공 예정인 호텔은 

서울에만 176개, 

객실 수는 2만6,136실에 달합니다. 


*준공: 공사를 다 마침.

 

이렇게 되면 2012년과 비교했을 때

호텔과 객실 수가 모두 

3배 안팎으로 늘어나게 됩니다. 

 

서비스업인 호텔은 제조업과 달리 

재고를 쌓아뒀다 처분할 수도 없으니 

빈 객실은 곧바로 손실로 이어집니다. 


 

#3. '공유경제' 등 경쟁자 등장 

 


(숙박공유 앱 에어비앤비 ©KBS)

 

단기적인 수요와 공급 문제보다 

장기적인 업황이 어둡다는 점을 

문제로 지적하는 전문가도 많습니다. 

 

에어비앤비 같은 숙박 공유 앱이 활성화되며 

호텔의 잠재 고객을 빼앗아가고 있고 

레지던스, 펜션, 한옥, 도시형 민박 등 

유사 숙박시설도 증가하는 추세인 데다가,

 

정치, 경제, 국제관계 등 변수와 맞물려 

전반적으로 시장 전망이 밝지 않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는 것이죠.


 

한국 호텔업계의 돌파구는?

 


(호텔신라가 운영하는 서울 첫 한옥 호텔. ©YTN)

 

그렇다면 국내 호텔들은 

어떻게 실적 반전을 모색할 수 있을까요? 

 

그동안 국내 관광산업은 

유커 단체관광객 등 일부 계층에 

지나치게 의존해 온 측면이 강했는데요,

 

전문가들은 투숙객 다변화를 통해 

'리스크'를 최소화하는 방안을

해결책으로 꼽습니다. 

 

기획 단계부터 타깃 고객층을 넓혀 

내국인, 가족, 비즈니스맨 등도 

호텔을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특급호텔이라 하더라도  

'가성비'를 한층 높이는 전략이  

필요하다는 조언입니다. 



(러시아, 베트남, 괌, 중국 등 해외로 진출해 있는 롯데호텔. ©롯데호텔) 

 

또 이미 해외에서 호텔 운영에 나선 

롯데, 신라, 이랜드 등과 같이 

적극적인 글로벌 진출을 통해 

한국에 한정된 사업 영역을 넓히는 것도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스크랩

www.cidermics.com/contents/detail/1271

 

에디터 : hw

신문공장 노동자

hw@cidermics.com

에디터 : hw

신문공장 노동자

hw@cidermic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