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가 부도났다고? 그럼 내 주식은?

2016-12-05 17:52
주식 이야기
written by 이동규




주식 투자한 회사가 부도가 난다면

과연 어떻게 될까요?


내 주식은?

전부 휴지조각이 되는 것일까요?


 

투자한 기업의 주식이 부도가 나더라도,

무조건 주식이 휴지조각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보통 기업이 파산을 하거나

경영의 어려움에 처하게 되면

부도처리를 하는 건 맞습니다.


하지만 기업이 부도날 경우

단계를 거쳐 부도 처리한다면

바로 주식이 휴지조각이 될 가능성도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다는 뜻입니다.




그럼 주식이 상장폐지 되는 과정을 알아볼까요?

 

1. 먼저 기업이 부도날 경우,


해당 기업의 주식을 거래 정지 시킵니다.


그래서 더 이상 일반 투자자들이

피해보는 것을 막고자 해당 주식은

거래를 할 수 없게 됩니다.

물론 기존의 주주들도

거래할 수 없습니다.

 

2. 정리매매 기간


이 과정을 거친 후,

파산한 기업의 주식은 거래정지가 된 후,

며칠 후에 다시 '정리매매'라는 이름으로

거래가 가능해지는데요.


최종적으로 주주들을 보호하기 위해

마지막으로 며칠 동안만( 1주일) 주식을

거래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들 뿐입니다.

 

이 기간 내에 기존 주주들은

더 큰 손해를 막기 위해

최대한 정리를 해야 하는데요.


대신 나를 포함한 대다수의 주주들이

정리매매 기간 동안 서로 팔려고

매도주문을 넣기 때문에,

내 주식을 사려는 사람은 드뭅니다.




3. 상장폐지(주식 부도)


주식 거래정지, 정리매매 기간까지 지나면

최종적으로 해당 주식은

거래가 불가능해집니다.


그래서 상장폐지라는 단계까지 오게 되면

더 이상 주식 거래가 불가능해 흔히 말하는,

'주식이 휴지조각이 되는' 단계가 됩니다.

 

물론 주식이 부도난는 시점부터

이미 내 투자금은 큰 손해를 본 것은 사실입니다.


그리고 정리매매 기간 동안

주식을 정리한다 해도 정리한 주식이나

휴지조각이나 큰 차이는 없습니다.

 

하지만 정리매매 기간 동안 최대한

주식을 조금이라도 더 정리해야

조금이라도 손실을 줄일 수 있습니다.




결론적으로 주식이 부도날 경우

바로 주식이 휴지조각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단계를 지나면서 최종적으로

주식을 정리할 기간이 있기 때문에

그 기간 동안에 마지막으로 정리하지

못할 경우에만 휴지조각이 되는 것입니다.

 

물론, 정리매매 기간 동안

주식을 1주도 팔지 못해서

휴지조각이 되는 경우도 많이 있는데요.

 

그렇기 때문에 평소에 신중하게

주식 시장을 살펴봐야 하기도 합니다.



 

스크랩

www.cidermics.com/contents/detail/665

 

에디터 : 이동규

함께 공부하는 경제이야기!

ldg619@cidermics.com

에디터 : 이동규

함께 공부하는 경제이야기!

ldg619@cidermic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