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연계 - 빈센트

#뉴마켓 #김명선 #경이로움 #메타

지금은 세계 최고인 '이 회사'...곧 망한다?

By 사이다경제 2022.06.14



페이스북

위기설


전세계 SNS 1위 기업 페이스북이 메타로 이름을 바꿨죠. 근데 요즘 악재만 벌어지는 듯해요. 

가장 최근에는 메타의 2인자로 불리는 셰릴 샌드버그 최고운영책임자(COO)가 올 가을 회사를 떠난다는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그는 페이스북이 나스닥에 상장할 당시 임원진 6인 중 한 명입니다. 지금까지 페이스북 성공의 주역으로 알려진 인물이죠. 그랬던 그가 회사를 나간다니 우려 섞인 말들이 나올 수밖에 없었죠.

아울러 메타는 작년 4월 애플이 발표한 개인정보보호정책으로 실적은 물론 주가 타격도 받았습니다. 

메타의 전체 매출 중 대다수는 광고 매출인데요, 애플이 사용자의 앱 사용 추적을 막는 정보보호 정책으로 이용자 맞춤형 광고에 타격을 입었다는 거였죠. 시장의 기대감이 여기서 한풀 꺾였고요.




지난해 4분기에는 이용자 수가 페이스북 창립 이후 최초로 줄었습니다. 4분기 일간 활성 사용자 수는 19억 3000만 명, 전년 동기 대비 소폭 감소했어요. 

주가는 민감하게 반응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여기에 실적 역시 증권가의 전망치에 못 미치기도 했고요. 

지난해 4분기 메타의 매출액은 336억 7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0% 증가했으며 순이익은 102억 9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8% 감소했습니다. 

한번 떨어진 주가는 여전히 회복세를 보이지 못하고 있습니다. 현재 메타의 주가는 175달러로, 지난해 9월 고점 378달러 대비 약 54% 떨어진 상황입니다. 


(메타 주가 ⓒ구글 파이낸스)




위기의 페북이

사활 건 신사업3


하지만, 여전히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을 사용하는 사람들은 전지구적으로 어마어마하죠. 이들이 쉽게 망할리가 없습니다. 

메타 역시 변화하는 시장에 대응하기 위해 대응책을 준비하고 있기도 하고요. 원래 페이스북이었던 기업명을 ‘메타’로 바꾼 이유도 여기 있습니다. 




메타는 기존 사회관계망서비스 운영에 집중하는 현재의 사업구조를 메타버스 사업으로 변경하기 위해 집중적인 투자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세계 최고 SNS를 운영하는 엄청난 기업이 지금 투자를 하는 데에는 이유가 있을 겁니다. 

메타가 주도권을 잡으려 하는 새로운 시장은 크게 3가지 분야인데요, 

이 3개 시장은 사실 빠르게 진화중인 디지털 세상에서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있는 섹터이기도 합니다. 



1. 메타버스


마크 저커버그는 작년 8월 메타버스 시장 진출을 공언했죠. 그 이후 메타는 메타버스 시장으로의 진입을 위해 노력하고 있고, 그 방법 중 대표적인 것이 적극적인 M&A입니다. 

메타가 2014년 인수한 오큘러스가 가장 핵심입니다. 오큘러스는 가상세계(VR)를 구현하는 데 필요한 VR헤드셋 개발사입니다. 

아울러 이 헤드셋을 통해 가상공간에서 이용자들이 채팅할 수 있는 VR 소셜미디어 호라이즌도 출시했죠. 2020년 10월 발매된 오큘러스 퀘스트2는 VR헤드셋 시장에 돌풍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기존 기기들이 지녔던 어지럼증 문제와 무거운 무게 등을 대폭 개선해 사람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데 성공한 겁니다. 

오큘러스 퀘스트2는 2020년 4분기에 약 200만~300만 대, 2021년 1분기에는 약 200만 대의 출하량을 기록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시장조사기관 옴디아(Omdia)에 따르면 2020년 전체 VR 헤드셋 출하량은 약 640만 대라고 하니, 오큘러스 퀘스트2는 놀라운 수치를 기록한 셈이죠. 

이 기기는 출시 1년만에 1,000만 대 판매를 올렸을 것으로 집계됩니다. 이는 폴더블 스마트폰의 2021년 출하량 890만 대를 뛰어넘은 실적입니다. 메타는 현재 이 기기를 이을 후속작 개발에 착수했습니다.



2. 암호화폐


메타가 페이스북이었던 시절, 스테이블 코인 성격의 ‘리브라’ 프로젝트를 진행한 적 있습니다. 이 코인은 전 세계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간편한 형태의 화폐와 금융 인프라를 제공할 목적으로 개발될 예정이었죠. 

다만, 이 암호화폐가 발행된다면 법정화폐의 가치가 하락할 수 있다다수 국가의 우려가 나왔습니다. 

이에 리브라는 디엠이라는 이름으로 완전한 스테이블 코인 성격을 띄는 새로운 시스템으로 나오고자 했습니다. 그러나, 이 역시 결국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제재를 받았습니다. 

규제에 벽에 부딪혀 메타의 암호화폐 프로젝트는 세상에 나오지 못했지만, 메타의 이런 시도는 앞으로 펼쳐질 새로운 디지털 시장에서 메타를 비롯한 빅테크 기업들의 암호화폐 시장 진출이 얼마든지 나올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주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3. NFT


지난 3월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는 인스타그램에 NFT를 도입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이어 지난달 인스타그램은 사전 선정된 미국 크리에이터들과 NFT 테스트를 시작한다고 밝혔죠. 

NFT 지원을 위해 대표적인 NFT 호스팅 블록체인인 이더리움, 폴리곤, 솔라나, 플로우 등과 메타마스크 같은 NFT 월렛 등을 지원할 계획이라는 소식도 들려옵니다. 

월간 이용자 수 10억 명 이상인 인스타그램에 NFT가 널리 이용된다면 그 파급력은 엄청날 것이라는 게 업계의 시각입니다. 

도이체방크는 최근 리서치 보고서를 통해 “일반적인 NFT 마켓플레이스 수수료, 사용자 침투율 등을 보수적으로 가정해도 인스타그램이 NFT 마켓플레이스 출시로 벌어들일 순수익은 최대 80억 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습니다. 




기술의 발전 양상에 따라 혁신의 아이콘도 변합니다. 스마트폰 대중화가 본격적으로 일어난 게 불과 10여년 전인데, 지금 스마트폰 시장은 포화상태라고 말하는 것처럼요. 

앞으로 10년, 우리의 디지털 세상은 우리 상상을 뛰어넘을 정도로 빠르고 획기적으로 변화할 겁니다. 

메타를 비롯한 국내외 기업들은 이미 신시장 진출을 위해 다각도로 사업을 전환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시장에서 누가 먼저 두각을 드러내는지에 따라 기업의 판도도 바뀔 것입니다. 신시장에 지금 주목하세요. 



https://cidermics.com/contents/detail/2830

저작권자 ©(주)사이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에디터의 다른글

댓글 1


  • 이명민 2022-06-15 12:05

    이 3개 시장은 사실 빠르게 진화중인 디지털 세상에서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있는 섹터이기도 합니다.

    1. 메타버스
    2. 암호화폐
    3. NFT

    요약 세줄!


댓글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