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쿠르트 아줌마에게 전동카트 지급하며 커피사업 진출, ‘한국야쿠르트’!

2016-10-19 14:09

written by 조석민




야쿠르트 아줌마친숙한 이름이죠?

 

우리 기억 속 야쿠르트 아줌마들은

어깨에 메는 가방에 야쿠르트를 담아 다니거나

손수레를 끌면서 야쿠르트를 판매합니다.

 

한국야쿠르트에서는 이 야쿠르트 아줌마들을

'여사님'이라는 호칭으로 부른다고 하는데요.

 


2014년부터 이 여사님들이

손수레 대신 전동카트를 몰면서

야쿠르트를 판매하고 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야쿠르트 아줌마는 카트라이더

 

2014년 말부터 배달직원들은

코코(Coco, Cold&Cool)라는 이름의

전동카트를 타고 다닙니다.

 

코코는 최대 시속 8km까지 낼 수 있어

헬멧 착용과 운전면허가 필요하다고 하네요.



 

(코코 Cold&Cool, 한국야쿠르트 홈페이지)

 

현재 약 5천대 정도가 보급된 코코는

오르막길도 직접 걷던 직원들의 노동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게 도와주고 있어

내년까지 1만대 이상 보급될 예정입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24시간 냉장시스템이 탑재된 것인데요.

 


220L 크기의 냉장고에는

야쿠르트를 2천 개 이상 보관할 수 있어

언제든 시원한 음료를 마실 수 있는 것이죠!

 

한국야쿠르트가 직접 기획한 코코는

티에스와 대창모터스오텍캐리어와

카이스전자주식회사 등의 협력사가 개발했고,

LG화학의 리튬이온 전지가 들어가있으며

 

300개 이상 중소기업의 기술력

적용되어 있다고 합니다!

 

 

아줌마어디 계세요?

 

갑자기 야쿠르트가 먹고 싶을 때,

만약 내 스마트폰으로

가장 가까운 야쿠르트 아줌마가

어디 있는지 찾을 수 있다면 어떨까요?




사실 이 기능이 들어있는 어플

'한국야쿠르트'는 4년 전부터 출시되어 있었지만

잘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한국야쿠르트가 지난 3월 출시한

커피 '콜드브루 by 바빈스키'

하루 평균 10만 개 정도가 팔릴 만큼 인기를 끌며

이 어플의 다운로드 건수도 급증했습니다.

 

한국야쿠르트 어플을 구동하면

지금 내 위치와 함께 근처에 있는

판매원들의 위치도 함께 띄워주는데요.

 

콜드브루나 야쿠르트가 생각날 때

판매원의 위치를 금세 찾을 수 있는 셈이죠!

 

 

10년 후 야쿠르트 아줌마는 어떨까?

 

사실 한국야쿠르트는 커피 부문(코코브루니)

신사업으로 추진하고 있지만

코코브루니는 4년째 적자를 내고 있습니다.



 

(콜드브루 바이 바빈스키이미지 : 한국야쿠르트 홈페이지)

 


하지만 코코브루니의 '콜드브루 by 바빈스키'

로스팅 후 10일간만 판매된다는

고급 이미지를 구축하며

 

프리미엄 커피를 선호하는 직장인들을 중심으로

이제 막 인기를 얻기 시작했고

 

전동카트가 도입된 후

더 효율적으로 일하게 된 ‘여사님들의 매출은

 10~30%씩 늘었다고 합니다.


 

전동카트를 몰며 야쿠르트뿐만 아니라

커피도 파는 야쿠르트 아줌마가 아직 낯선 지

미래의 야쿠르트 아줌마는 어떻게 변할지

패러디 그림들이 나올 정도였는데요.

 


10년 후의 야쿠르트 아줌마는

어떤 도구를 사용하게 될 지

상상해보는 것도 재밌겠네요! :)



 

스크랩

 

에디터 : 조석민

진인사대천명

editor@cidermics.com

에디터 : 조석민

진인사대천명

editor@cidermic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