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값이 금값? 도매가 1년 사이 27% 급등!

2016-11-14 14:26

written by 장예경



 

2015년 기준, 우리나라에 방문한

일본인, 중국인 관광객 수는 각각

약 180만 명, 약 598만 명입니다.

 

이는 같은 해 우리나라에 방문한

총 외국인 방문객의 60%를 차지하는데요.

 


최근 이 관광객들에게

한국인의 오랜 밥반찬인

’이 인기 상품으로 떠올랐습니다.



 

(이미지 : 위키피디아)

  

관광객 방문이 많은 명동 쇼핑거리에는

사은품으로 김을 주는 화장품 가게까지

등장할 정도입니다.

 

그러나 이들 관광객의

김 수요가 늘어남과 동시에

김의 가격은 무섭게 치솟고 있는데요.

 


한국농수산유통공사 aT에 따르면

김 도소매 가격이 (6월 24일 기준)

작년과 대비해

각각 27%, 15%씩 상승했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물론

김을 찾는 수요와 대비해

김의 공급이 턱없이 모자라기 때문입니다.

 

 

최근 김이 전 세계에

건강식품으로 알려지며

수출량이 크게 증가했는데요.

 

중국, 일본 등 아시아 지역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 심지어는 아프리카까지

수출이 확대되는 추세입니다.

 

aT와 리얼푸드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김 수출량과 수출액은

약 11% 정도씩 증가했습니다.


 

  

그러나, 늘어나는 수출량과 대비하면

2014년부터 2016년까지 김의 생산량은

1억 3500만 속에서 1억 2750만 속으로

증가하지 않고 있습니다.

 

(1속 = 마른 김 100장)

 

이에 정부는 김 가격 상승을 억제하기 위해

공급량을 늘리는 방법을 택한 바 있는데요.



 

농림축산식품부에 의하면

2011년까지 김 품목에 적용되던

신규어장 개발 금지가

2012년에 해제되면서


1만 헥타르의

새로운 김 양식장이 개발됐습니다.

 


이는 어업인의 양식품목 설정을

자유롭도록 하는 동시에

수요 공급의 조절과

가격 안정화를 도모한 것이지만


무섭도록 치솟는 수요에는

그 효과를 드러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한류와 웰빙 열풍으로

한식의 일종인 김이 세계로 퍼짐과 동시에

가격이 급상승하면서

 

국내 소비자들에게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는데요.

 

최근에는 김 스낵 등의

해외 판매용 김 제품에

동원 F&B와 CJ 등 대기업까지 가세하며

김 시장은 커져만 가는 추세입니다.



 

김 시장이 커져가는 것은 좋은 일이지만

김을 소비해왔던 국내 소비자들의 입장에서는

갑작스런 김의 가격 상승에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는데요.

 


갑작스럽게 오르고 있는 김의 가격이

언제 다시 가격이 정상화될지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스크랩

www.cidermics.com/contents/detail/159

 

에디터 : 장예경

평범한 일상에서 시작되는 경제 상식, 함께 쌓아가요!

에디터 : 장예경

평범한 일상에서 시작되는 경제 상식, 함께 쌓아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