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가 인정하는 '경제 자격증' 2가지!

2018-02-27 19:12
경제 이야기
written by 김유라



지난 시간엔

대한민국 평균 취업 비용에 대해서

알아보았는데요,


(참조-합격까지 돈이 가장 많이 들어가는 직업은?)


오늘은 최근 취업준비생들이

토익(TOEIC) 같은 어학 자격증만큼이나

많이 준비하고 있다는

경제 자격증 2가지를 알아보겠습니다. 


 

'국가공인' 경제 자격 시험 

테샛 VS 매경TEST


국내에 경제 능력을 평가하는 시험은 많지만

'국가공인' 시험은 한국경제와 매일경제

두 경제 신문이 주관하는

테샛(TESAT)매경TEST뿐입니다.




두 시험은 경제뿐만아니라

경영 분야에서도 출제되어서

범위가 넓은 인데요,


이외에 두 시험이 각각

어떤 특징을 가지고 있는지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국가공인 (민간자격)

민간 자격을 법에서 정한 절차에 따라

국가가 인정한 것을 뜻한다.


민간에서 주관하는 자격증이란 점에서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 등

공공기관이 주관하고 판정하는

국가자격증과 차이가 있지만

나라에서 공인했다는 점은

국가자격과 동일하다.


테샛과 매경TEST 모두 국가공인

기술자격증으로 분류된다. 



1. 한국경제 '테샛' 


경제 이해력 검증시험 '테샛'

(Test of Economic Sense And Thinking)

복잡한 경제 현상을 얼마나 

잘 이해할 수 있는가를 평가하는 

종합 경제 이해력 검증 시험입니다.


한국경제신문이 일본의

니혼게이자이신문에서 실시하는

'닛케이 경제 지력 테스트'

모델로 해서 개발했으며,


2010년 11월 정부로부터

'국가공인' 자격 시험으로

정식 인정을 받았습니다.

 


(©TESAT)

 


테샛 출제 방식과 목표


테샛은 객관식 오지선다으로 출제되고

정기 시험은 매년

2, 3, 5, 8, 9, 11월에 걸

총 6회 치릅니다. 


테샛은 경제학 기초 지식과 

시사경제, 경영 분야 상식을

골고루 다루는 문제가 출제돼서 

교육적으로도 활용 가치가

높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TESAT)



테샛 활용처


테샛은 한국은행, 자산관리공사 등 

금융 관련 공기업을 비롯해 

은행, 증권 등의 사설 금융회사와,

 

삼성, 현대자동차 등의 많은 대기업들이 

사원 채용 및 승진 인사 평가에

활용하고 있습니다.


기업들이 테샛을 활용하는 것은 

직원들의 경제 이해력이 곧,

회사의 경쟁력이라고 인식하기 때문입니다.


특히나 의사 결정 권한

과장이나 대리 등 일선 관리자로

내려가고 있는 환경 속에서


올바른 경제 이해력은 기업 구성원들이

꼭 갖춰야 할 소양으로 통하고 있습니다.




테샛은 기업뿐만 아니라

학위를 받기 위해서도 활용됩니다.


학점은행제를 활용해

학사와 전문 학사를 취득하려는 경우

테샛으로 14~20 학점의

경영학점을 인정받을 수 있습니다.

  

*학점은행제

: 고등학교 졸업 이상의 학력을 가진 이들이

국가가 인정한 사회교육시설 및 직업훈련기관,

그리고 대학 등에서 기준 이상의 교과목

이수할 경우 학위를 취득하게 하는 것.

  


2. 매일경제 '매경TEST' 


매경TEST매일경제신문이 만드는

비즈니스 사고력 테스트입니다.

(MK Test of Economic &

Strategic business Thinking) 


테샛과 마찬가지로 일본의

니혼게이자이신문에서 실시하는

'닛케이 경제지력 테스트'를 모델로 하며,


경제·경영 분야의

기초적인 개념과 지식은 물론이고

응용력과 전략적인 사고력

입체적으로 측정합니다.


테샛과 같은 해인 2010년 12월 

정부로부터 '국가공인' 자격시험으로 

정식 인정받았습니다. 



(©매경TEST)



매경TEST 출제 방식과 목표


매경TEST는 복잡한 현대 사회에서

비즈니스 창의력현실 감각을 갖춘

인재의 발굴과 평가에

적합한 기준이라고 자부하는데요,


양질의 문제를 출제하기 위해

국내외 최고의 대학 교수

매일경제신문 내 박사급 기자 그리고 

경제·경영 전문가들이

출제 위원으로 참여합니다.


시험 문제는 경제경영 두 영역에서

각각 40문항씩 출제되고 있으며, 


매경TEST는 이를 통해

경제·경영 두 분야의 '통합적인' 이해력

정확하게 측정하는 것에

제 1 목표를 두고 있습니다.



(©매경TEST)

  

또한 매경TEST는 앞서 언급한

니혼게이자이신문의 닛케이 TEST와 손잡고

'글로벌 경제 토플'을 만들겠다는

목표도 갖고 있습니다.



매경TEST 활용처


매경TEST도 테샛과 마찬가지로

고려해운, 교보생명, 남양유업 등에서

채용 및 승진 시험에 반영하고 있고,


학점은행제에서 경제경영 학점으로

18~20점까지 인정받을 수 있습니다.


더불어 건국대, 단국대, 동국대 등의

대학에서 경영이나 경제학부의

졸업논문 대체 자료로도 활용됩니다. 



3. [테샛 VS 매경TEST]

출제 분야 비교


이제부터는 두 경제 자격증의

차이점을 비교해보겠습니다.


우선 출제 분야를 보면 테샛

경제 이론, 시사경제(경영), 상황판단(응용복합)

각각 3개 영역에서 총 80문항이 출제되며 

시험 시간은 100분입니다. 


문항당 3~5점이 배점되고

300점이 만점입니다.



(©TESAT)


한편, 매경TEST

경제 500점, 경영 500점

이렇게 2가지 영역으로 구분되고

1,000점이 만점입니다.



(©매경TEST)



4. [테샛 VS 매경TEST]

배점 & 등급 비교


테샛은 총점을 기준으로

경제 이해력 정도를 나타내는

S급과 1급~ 5급의 등급

6가지로 부여하는데요,


S급, 1급 ~ 3급

국가공인으로 인정받습니다.

성적인증서에는 백분율 석차가

함께 표시됩니다.



(©테샛)

 

반면 매경TEST는 최우수부터 미흡까지 

4단계로 등급을 평가하며

이중 최우수와 우수 등급

국가공인으로 인정되고 있습니다.


성적인증서에는 등급과 총점 이외에 

응시자의 영역별 점수, 상위누적 백분위,

세부 영역별 방사형 그래프 및 코멘트 등

보다 상세하고 입체적인

성적 분석 데이터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매경TEST)


참고로 두 시험의 응시료

일반 30,000원, 주니어/19세 미만 등은

20,000원으로 동일합니다. 



해외의 경제 자격증


우리나라에 매경TEST와 테샛이 있는 것처럼

해외에도 경제 자격증이 있습니다.


앞서 소개한 일본의 닛케이 TEST도 있고

미국에서도 TUCE(Test of Understanding

College Economics)라는

국가공인 경제 이해력 시험이 시행되고 있죠.



(©위키피디아)


그러나 우리나라에서

경제 자격증이 회사나 학교에서만

중요하게 요구되는 것과 달리,


해외에서 경제적 이해력은

사회 구성원 모두에게 필요한

기본 소양으로 여겨집니다.


경제에 대한 이해도가 높으면

정부 정책이나 정치인의 선거 공약을 

제대로 이해하고 평가함으로써

투표권도 제대로 행사할 수 있기 때문이죠.


그래서 대부분의 선진국에서는 이미

경제 교육을 비롯해

위와 같은 경제 이해력 검증 시험을 

정부가 적극 장려 및 지원하고 있습니다.



한국은행이 재작년에 실시한

'전 국민 금융이해력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의 금융이해력은

OECD 16개 회원국 중 9위로 나타났습니다. 


(참조-한국은 금융이해력이 부족하다?)


비단 취업을 위해서가 아니더라도

경제 공부가 사회 구성원 모두에게

보편적으로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스크랩

www.cidermics.com/contents/detail/1450

 

에디터 : 김유라

행복한 일상을 꿈꾸는 에디터 #해피유라 입니다:)

김유라

에디터 : 김유라

행복한 일상을 꿈꾸는 에디터 #해피유라 입니다:)